‘류현진 스쿨’ 개강 임박…한미 통산 176승 레전드, 문동주·김서현·황준서 좋겠네 ‘수제자는 누굴까’

한화 이글스 시절의 류현진./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한미통산 176승 레전드가 돌아온다. 한화 이글스의 류현진(37) 효과는 단순히 수치로 계량화하기 어렵다.

한화는 늦어도 21일 류현진과의 약 170~180억원 비FA 다년계약을 공식 발표할 전망이다. 대략적 합의는 끝났고, 세부사항 조율 및 구단의 재가만 남았다. 류현진은 2012시즌 이후 12년만에 한화에 돌아오며, 한화는 올 시즌 5강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아울러 류현진의 복귀는 KBO리그에 무수한 스토리를 낳을 전망이다.

문동주/멜버른(호주)=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한화 내부적으로 류현진의 복귀가 반가운 건, 류현진이 한화를 리빌딩 팀에서 윈나우 팀, 5강 컨텐더로 끌어올린다는 의미가 크다. 정확하게 말하면, 류현진이 한화 마운드에 일종의 ‘걸어다니는 선생님’이 될 게 확실하다.

프로 선수가 누군가에게 배운다는 게 아이러니컬한데, 코치들에게 흡수하는 것과 선배들과 부대끼며 흡수하는 건 엄연히 다르다. 코치 1~2명이 수십명의 선수를 가르치기도 어렵고, 선수들이 코치의 어드바이스를 100% 받아들이길 기대하는 것도 순진한 발상이다. 프로라면 자신의 노하우, 기술이 명확해야 한다.

단,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78승, KBO리그 98승이란 커리어가 확실하다. 실생활, 시즌 준비 및 진행 과정에서의 루틴 등 한화 젊은 투수들에겐 ‘걸어 다니는 선생님’이다. 한화 젊은 투수들이 투수코치의 어드바이스 이상으로 자연스럽게 와닿는 부분이 많을 것이다.

코치가 선수를 1대1로 쫓아다니며 음식을 떠먹여줄 수 없고, 선수는 훌륭한 선수의 사소한 부분이라도 보고 느끼며 와닿는 부분이 많다면, 그게 진정한 의미의 교육이다. 그래서 베테랑, 좋은 선수의 가치는 그라운드에서만 계량화할 수 없다.

한화는 특급 토종 영 에이스 문동주를 필두로 김서현, 황준서 등 특급 유망주, 김기중, 남지민 등 가능성 넘치는 영건이 많다. 이들이 류현진을 만날 때 기대되는 무형의 성장 효과가 당장 2024시즌에 표면적으로 드러날 전력 향상 이상으로 한화 야구의 힘이 될 가능성이 크다.

류현진의 복귀로 한화가 당장 5강 싸움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류현진이 젊은 투수들에게 미치는 긍정적 영향이 5년 뒤, 10년 뒤 한화 마운드의 내실 향상에 기여하는 것도 눈 여겨 봐야 한다. 2024시즌 성적 이상으로 구단의 미래를 밝게 하는 촉매제다.

김서현/멜버른(호주)=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한화가 류현진에게 역대 최고대우를 안기려고 하는 건, 당장 2024시즌 성적을 넘어 팀의 체질과 역사를 바꿀 수 있는, 일종의 ‘히스토리 체인저’라고 여기기 때문이다. 류현진의 12년만의 한화 복귀는, 보통 선수 1명의 복귀와 결이 많이 다르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