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에서 평양행 비행기가 별로 없어요" 클린스만의 '궤변'...알고 보니 '재택근무 논란'에 대한 獨 매체의 '풍자'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독일 매체에서 진행한 위르겐 클린스만의 인터뷰는 진짜가 아닌 풍자 인터뷰였다. 

독일 매체 'taz'는 20일(이하 한국시각) 클린스만과 인터뷰를 전했다. 클린스만은 "내가 너무 미국화됐기 때문에 재택근무를 했다. 요즘 직장인들은 대부분 재택근무를 한다. 출근 시간은 더 이상 예전만큼 중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 축구회관에서 10시부터 축구협회 주요 임원진을 소집해 비공개 회의를 진행했고 클린스만 감독 경질을 발표했다.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는 하루 전 회의를 통해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로써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해 2월 27일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 공식 선임된 후 약 1년 만에 한국과 이별을 하게 됐다. 그동안 논란을 일으켰던 전술적인 능력 결여, 외유 논란이 계속된 가운데 2023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최악의 모습으로 비판을 받으며 경질됐다.

taz는 이날 클린스만의 인터뷰를 기사를 게시했는데 사실 이 기사는 이 매체의 '진실'이라는 이름의 게시판에 실렸다. 이 매체에서 풍자와 유머로 채워지는 게시판으로 때로는 만평과 함께 올라온다고 전해졌다. 

또한 실제 인터뷰가 아니라 풍자하고 싶은 대상을 과장해서 그린 것이 특징이다. 이날 taz의 인터뷰는 클린스만의 재택근무 논란과 한국 대표팀에서 보여준 무전술, 무능력함을 비판한 것이다. 따라서 필자가 적었던 이전의 기사는 이 점을 인지하지 못하고 적었음을 인정한다. 

taz는 '슈피겔'과 인터뷰에서 '절대 포기하지 않는 정신력을 불어넣은 것에 만족한다'고 전한 클린스만의 말을 빌려 "나는 그 점이 매우 자랑스럽다. 우리 선수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심판이 90분 만에 휘슬을 불었다는 것은 우리 팀의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재택근무 논란에 대해서는 "내가 가본 적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로스앤젤레스에서 평양으로 가는 항공편이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라고 답했다. taz가 당황하며 "평양은 북한에 있다"고 지적하자 클린스만은 "네, 그래서?"라고 되물었다.

taz는 "당신은 한국의 코치였다. 한반도는 두 나라로 나뉘어 있다"고 덧붙이자 클린스만은 "독일인으로서 분단 국가에 익숙하기 때문에 그게 유일한 이유는 아니다. 서쪽과 동쪽으로 나뉘든, 남쪽과 북쪽으로 나뉘든 정신적으로 차이가 있을 뿐"이라며 동문서답을 이어갔다.

클린스만은 '몇 달 간 북한의 수도 평양에도 다녀오셨다는 겁니까?'라는 질문에 "네. 이제 나는 김정은이 왜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에 그토록 관심을 가졌는지 이해하게 됐다. 우리가 이야기하는 내내 나는 단지 '당신이 남쪽에 그렇게 관심이 있다면 직접 운전해 내려와라. 그리 멀지 않다'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통화해봤냐는 질문에는 "글쎄요, 저는 국가대표 코치로서 정부와 좋은 관계를 맺는 것이 나쁠 게 없다고 생각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2006년 월드컵 당시 라커룸에 왔다. 김정은에게 제안했지만 오지 않았다. 왜 오지 않았는지 이제 이해한다. 하지만 이제 다시는 그곳에 갈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국 대표팀 다음으로 어느 팀의 감독직을 맡고 싶냐는 질문에 클린스만은 "바이에른 뮌헨을 맡고 싶다"며 "나는 뮌헨 감독을 맡았을 때 팀원들에게 자신을 믿는 마음가짐을 심어줬다. 마치 테드 래소처럼"이라고 했다.

위에 언급한 것처럼 이 인터뷰는 실제로 진행한 인터뷰가 아닌 가상 인터뷰다. 슈피겔은 지난달 21일 클린스만의 재택 근무 이유에 대해 "파주에 위치한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가 북한과 가까워 싫었다"고 언급했다. taz는 이것을 풍자하며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위르겐 클린스만./대한축구협회, 게티이미지코리아]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