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측, 연기학원 출연료 '먹튀 논란'에…"전혀 무관한 회사" [공식입장]

임창정 / 마이데일리
임창정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연기학원 먹튀 논란에 대해 "전혀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21일 소속사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 측은 마이데일리에 "예스아이엠아카데미 연기학원은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 임창정과 전혀 무관한 회사"라며 "기사화된 출연료 미지급 사건도 임창정과 전혀 관계가 없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매일경제는 임창정의 예스아이엠아카데미 연기학원이 지난해 광고 촬영 이후 배우들에게 출연료를 지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광고주 측은 예스아이엠아카데미 연기학원에 배우들의 출연료를 모두 지급했으나, 연기학원 측은 이를 배우들에게 전달하지 않았다. 또한 해당 회사 직원들은 퇴사를 하면서 마지막 월급과 퇴직금 정산을 받지 못해 이를 고용노동부에 신고하기도 했다.

한편 임창정은 지난해 주가 조작 논란에 휩싸였으나, 피해자라고 주장한 바 있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