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방에서 쿵 하는 소리가…" 中과 결승 격돌 바랐는데, 4강 대결 가능성…"아직 배가 고픕니다"

  • 0

한국 탁구 남자 대표팀./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

[마이데일리 = 부산 김건호 기자] "옆방에서 쿵 하는 소리가…"

한국 남자 탁구 대표팀(5위)은 21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16강 인도(15위)와의 맞대결에서 매치 스코어 3-0(3-0, 3-1, 3-0)으로 승리했다. 8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은 2024 파리올림픽 탁구 단체전 출전권을 획득했다.

한국과 인도는 조별리그 3조에서 만난 사이다. 당시 인도에 3-0 완승을 거뒀다. 한국은 16강 직행, 인도는 24강에서 카자흐스탄과의 혈투 끝에 3-2로 승리하며 16강에서 다시 만나게 됐다. 

하지만 이번에도 결과는 같았다. 첫 경기에 출전한 장우진(14위)이 하르밋 데사이(67위)를 다시 만나 3-0(12-10, 13-11, 11-7)으로 웃었다. 이어 임종훈(18위)이 샤라트 카말 아찬타(94위)를 3-1(11-9, 11-5, 8-11, 11-4)로 잡았고 이상수(27위)가 사티얀 그나나세카란(102위)을 3-0(11-5, 11-8, 11-2)으로 제압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을 만난 주세혁 감독은 "인도와 조별리그 끝나고 심리적으로 굉장히 위축됐었다.  오늘 1번으로 나간 장우진도 굉장히 어려운 경기를 했는데, 그것을 잘 풀어줬다. 이후 쉽게 잘 풀린 것 같다"며 "전반적으로 선수들 컨디션은 굉장히 좋은 것 같다"고 전했다.

장우진./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

1, 2세트를 듀스 승부 끝에 승리한 장우진은 "심리적으로 조금 더 부담이 됐던 것 같다. 그렇지만 팀원들과 팬분들을 믿고 경기에 임했던 것 같다"며 "기술적인 것은 크게 다를 건 없었다. 심리적인 부분 컨트롤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임종훈은 인도와의 조별예선 경기를 앞둔 전날 밤 악몽을 꿀 정도로 부담감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은 달랐다. 그는 "오늘(21일) 점심때까지 상대 선수가 정해지지 않아서 최대한 신경을 안 썼다. 잠도 잘 잤다"며 "예상한 대로 아찬타를 만났다. 왼손잡이와의 경기를 잘하는 선수라서 어려울 것 같았는데, 이번 경기 준비하면서 감독님과 단점 보완을 많이 했다. 그래서 승리한 것 같다.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강력한 공격으로 빠르게 경기를 끝낸 이상수는 "앞에서 2경기를 잡아줬다 보니 저도 덩달아서 힘이 났던 것 같다"며 "예선보다는 집중이 잘 됐다. 어떻게 보면 저도 신기할 정도로 시원시원한 경기력이 나온 것 같다. 이 경기력을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한국은 8강에서 슬로베니아를 꺾고 올라온 덴마크를 상대한다. 23일 오전 10시 경기다. 만약, 덴마크를 잡는다면, 중국과 일본 맞대결 승자와 4강에서 붙는다. 중국과 만날 확률이 높다.

이상수./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

이상수는 "선수들 모두 준비 잘하고 있다. 감독님과 코치님들도 좋은 이야기 많이 해주신다. 준비도 철저하게 하고 있다. 지금 하던 대로 하다 보면 충분히 좋은 성과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결국 승리하러 온 것이다. 8강 경기도 승리하고 4강 경기도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 잘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장우진은 "우리가 올림픽 티켓을 땄지만, 목표했던 첫 번째 목표는 4강 진출이다. 안도하는 것은 절대 없다. 저희는 아직 배고프다. 소화를 못 시킬 정도로 많이 승리하고 싶다"고 밝혔다.

임종훈은 "이번 대회를 평소보다 조금 더 간절하게 준비했다. (장)우진이 형 말대로 배가 고프다. 그만큼 더 잘하고 싶다. 부산에서 열린 만큼 8강도 그렇고 4강에서도 상대가 누가 됐든 좋은 경기 보여드리며 재밌게 경기하고 싶다"고 했다.

임종훈./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

장우진은 대회 전 중국과 결승에서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낸 적이 있다. 하지만 추첨 결과 4강에서 만나게 된다. 그는 "사실 어제(20일) 추첨을 생방송으로 보면서 좀 아쉬웠다"고 말하자 임종훈이 "제가 옆방인데, 벽치는 소리가 들리더라. 주먹이 괜찮은가 싶었다. 저는 소리를 질렀는데, 우진이 형도 '소리 지른 거 너지?'라고 말했다"고 농담을 건넸다.

계속해서 임종훈은 "우진이 형에게 '큰 소리 나지 않았느냐? 형이 주먹으로 때린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러니까 우진이 형이 '난 네가 때린 줄 알고 있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맏형 이상수는 "저는 말을 아끼겠다"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부산=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