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식 있으면 무조건 꿈의 라인업이죠~" '멜로무비'로 넷플릭스의 아들 확정

[마이데일리 = 남혜연 기자] '최우식=성공적 캐스팅'이라는 수식어가 절로 생기는 요즘이다. 

병약미와 함께 퇴폐미 등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자유롭게 작품에서 개성있는 연기를 보이고 있는 최우식이 차기작을 확정했다. 이번에도 넷플릭스 작이다. 

최근 손석구와 함께 '살인자o난감'으로 전세계 팬들을 만났던 최우식이 넷플릭스 새 시리즈 '멜로무비'에 등장한다. 

넷플릭스는 22일 '멜로무비'의 제작을 확정지으며 최우식 외 배우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 ​

'​멜로무비'​는 사랑도 하고 싶고 꿈도 이루고 싶은 애매한 청춘들이 서로를 발견하고 영감이 되어주며 각자의 트라우마를 이겨내는 영화같은 시간을 그린다. 저마다 짊어진 상처와 트라우마를 내려놓고 꿈, 사랑을 써 내려가는 청춘의 한 페이지가 유쾌한 웃음 가운데 따뜻한 감성을 자극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히트메이커 ‘감성 장인’들이 빚어낼 호흡에 뜨거운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빅마우스',  '스타트업',  '호텔 델루나' 등 대중의 신뢰를 받는 연출가 오충환 감독과 '그 해 우리는'을 통해 풋풋한 청춘 로맨스의 진수를 보여준 이나은 작가가 의기투합해 팬들을 설레게 한다.

사랑할 수밖에 없는 최우식이 캐스팅됐다. 여기에 박보영이 합류한다. 

최우식이 맡는 ‘고겸’은 단역 배우에서 평론가가 되는 인물로, 이 세상 모든 영화를 섭렵하는 게 꿈일 정도로 영화를 사랑한다. 그런 고겸의 눈에 멜로 영화의 법칙처럼 너무도 궁금한, 이름부터 마음에 쏙 드는 ‘김무비’가 들어온다. 

박보영이 ‘김무비’ 역을 맡아 연기한다. 김무비는 자신보다 영화가 더 소중했던 아버지에 대한 애증과 ‘영화가 대체 뭐길래’ 하는 호기심 섞인 마음으로 영화 업계에 발을 들인 인물이다. 세상 조용히 살고 싶은 무비 인생에 지나치게 눈에 띄는 남자 ‘고겸’이 불쑥 끼어들어 변화를 일으킨다.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청춘의 성장과 로맨스를 섬세하게 풀어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몽글몽글하게 할 최우식, 박보영의 케미스트리에 기대가 쏠린다.

여기에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줄 배우 이준영과 전소니가 합류한다. 이준영은 천재라 자부하지만 현실은 무명 작곡가인 ‘홍시준’으로 변신한다. 홍시준의 전 연인이자 시나리오 작가 ‘손주아’는 전소니가 맡았다. 홍시준과 손주아로 분해 색다른 청춘의 단면을 보여 줄 이준영, 전소니의 활약 역시 관전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최우식 외에도 배우 이준영과 전소니의 활약도 기대가 되는 대목이다. 이준영은 그동안 넷플릭스 시리즈 '황야', '마스크걸', 'D.P.'​, 드라마 '일당백집사' 등을 통해 존재감을 과시한 바 있다. 

또한 신예 전소니의 활동도 눈부셨다. '청춘월담',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 영화 '소울메이트' 등으로 눈도장을 찍은 전소니가 선보일 시너지 역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것으로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인생 로맨스의 탄생을 기대케 하는 '멜로무비'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된다.

남혜연 기자 whice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