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년생' 제니, 나이에 예민? "만으로 27살, 완전 선배돼…아이돌 후배 7살씩 어려" [아파트404]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아파트404’가 1998년으로 시간여행을 떠난다.

23일 오후 8시 40분에 첫 방송되는 tvN ‘아파트404’는 유재석, 차태현, 오나라, 양세찬, 제니, 이정하 총 6명의 입주민이 우리에게 친숙한 공간이자 생활 터전인 아파트를 배경으로 기상천외한 일들의 실체를 추적하는 시공간 초월 실화 추리극.

1회에서는 유재석, 차태현, 오나라, 양세찬, 제니, 이정하의 첫 번째 사건 추리가 시작된다. 1998년 우상 아파트로 소환된 입주민들은 끝없는 추리, 거듭되는 반전, 서로를 향한 의심과 견제를 이어간다고 해 숨겨진 비밀을 밝혀낼 주인공은 누구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날 공개된 선공개 영상에는 레트로 감성이 물씬 느껴지는 ‘아파트404’의 분위기와 아파트로 이동하는 입주민들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유재석, 양세찬, 제니가 뭉친 ‘유가네’, 차태현, 오나라, 이정하가 뭉친 ‘차가네’는 당시 국민차로 손꼽혔던 옛날 자동차를 타고 사건 현장을 향해 달려간다.

1998년으로 간 1996년생인 제니는 "스물아홉?"이냐고 묻는 유재석에게 "(스물)일곱이다. 생일 지나서 만 나이로 하면 일곱"이라고 답했다. 이에 유재석은 "제니도 나이에 예민해진 거 보니까"라며 웃었다.

제니는 "저 진짜 어떻게 해야 될지. 일하고 해외에서 일하고 돌아오니까 저는 이제 아이돌 친구들한테 완전 선배가 되어 있더라. 적응이 안 된다. 다 저보다 7살씩 어리다"라며 털어놨다.

한편 제니는 드라마 ‘토마토’의 김희선으로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양세찬과 유재석은 “제니는 제니야”라며 남다른 소화력을 칭찬했다. 그런가 하면 유재석은 ‘남편과 베짱이’ 코너로 얼굴을 알렸던 자신의 모습을 재현, IMF 시대의 아픔이 있는 1998년으로 상황이 설정된 이유를 궁금해해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수동 변속 기어인 옛날 자동차 때문에 애를 먹은 듯한 ‘차가네’의 반응은 깨알 웃음을 자아냈다. 피하고 싶은 언덕에서 정차하는 긴장감 넘치는 상황도 발생, 굉음과 함께 벗어나 재미를 배가시켰다.

더불어 1997년에 데뷔한 오나라와 1995년에 데뷔한 차태현은 라디오에서 나오는 한스밴드 ‘오락실’을 들으며 기억을 되짚어 보는 반면, 이정하는 “저는 그때 태어났습니다”라고 해 이들의 조합이 흥미를 유발했다. 그러던 중 “서울에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라는 뉴스 속보에 입주민들의 촉각이 곤두서 본격적인 에피소드가 펼쳐질 첫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사진 = tvN '아파트404' 선공개 영상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