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YOONA) 공항을 신전으로 만든 '융프로디테'

[마이데일리 = 한혁승 기자] 소녀시대 윤아가 아름다운 비주얼로 공항을 신전으로 만들었다.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해외 일정 차 태국 방콕로 배우 임윤아가 출국했다. 데님에 롱 코트를 입은 봄 패션을 선보인 윤아는 자신의 별명 '융프로디테 (윤아+아프로디테)'에 걸맞은 눈부신 아름다움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