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차은우·한소희, 新프로불참러 됐다…최민식 유쾌한 '뻥' 릴레이에 소환 [MD이슈](종합)

강동원, 차은우, 한소희 / 마이데일리
강동원, 차은우, 한소희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배우 최민식이 영화 '파묘' 무대인사에서 유쾌한 장난을 쳤다.

24일 최민식은 장재현 감독과 배우 김고은, 유해진 등과 함께 '파묘' 서울 무대인사를 했다.

이날 최민식은 배우 강동원, 한소희, 차은우 등 후배들을 깜짝 소환해 웃음을 안겼다.

먼저 최민식은 "오래간만에 무대인사에 왔다. 코로나 이후에 극장에서 여러분들 처음 뵈니까 너무 기분이 좋다"고 인사한 후 "오늘 이 자리를 축하해주러 후배 한 분이 오셨는데, 한소희 씨 아시죠? 소희야 일어나봐"라고 해 관객들이 웅성거렸다.

최민식은 "뻥입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하며 "제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습니다"라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최민식, 김고은 / 한소희 SNS
최민식, 김고은 / 한소희 SNS

이에 한소희는 해당 무대인사 영상 캡처 사진을 공유하며 "제가 날고 기어서라도 갔어야 했는데 선배님의 한 번의 뻥을 제가 감히 가져가게 되어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너스레 멘트를 날렸다. 또 한소희는 김고은의 얼굴엔 하트 이모티콘을 붙였고, '파묘에 홀리다', '최민식에 홀리다'라는 해시태그 옆에 "인정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다른 상영관으로 이동한 최민식은 "오늘 이 자리를 축하해주러 온 사랑스러운 후배가 있습니다. 강동원 씨 저 뒤에 와 계신다. 야 동원아 일어나봐"라고 강동원을 불러 놀라게 했다. 하지만 "죄송합니다. 다시는 안 그러겠습니다. 너무 경직돼 있어서"라고 사과해 관객들을 웃게 했다.

더불어 유해진은 "네 안녕하세요. 강동원입니다"라고 능청스럽게 인사해 웃음을 더했다.

또 최민식은 "오늘 또 이 행사를 축하해주러 후배 차은우 씨가 여기 와주셨습니다. 은우야 일어나"라고 말한 다음 "뻥입니다"라고 유쾌한 '뻥' 릴레이를 이어가 눈길을 끌었다.

한편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로, 지난 22일 개봉했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