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5번타자 답네, 밀워키전서 동점 2루타 한 방에 볼넷까지…샌디에이고 시범경기 개막 3연패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이 또 다시 5번 타자로 나섰다. 적시타를 날렸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김하성은 2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밀워키 블루어스와의 홈 시범경기에 5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 1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한 뒤 교체됐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김하성이 23일 LA 다저스와의 개막전에 이어 또 다시 5번 타자로 나섰다. 1-2로 뒤진 1회말 2사 2루서 첫 타석을 맞이했다. 밀워키 좌완 롭 자스트리즈니를 상대로 초구 볼을 골라낸 뒤 한 가운데로 들어오는 2구를 통타, 동점 중월 1타점 2루타를 뽑아냈다. 매니 매차도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올해 시범경기 첫 2루타이자 첫 타점. 후속타 불발로 득점하지 못했다.

김하성의 두 번째 타석은 2-5로 뒤진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 우완 에노일 파데디스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어냈다. 루이스 캄푸사노의 우전안타에 2루를 돌아 3루까지 들어갔다. 그러나 역시 후속타 불발로 득점 실패.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김하성은 5회초 수비 때 클레이 더건으로 교체됐다. 샌디에이고는 선발투수 파블로 아빌라를 시작으로 9명의 투수를 마운드에 올렸으나 고우석의 데뷔전은 성사되지 않았다. 샌디에이고는 밀워키에 7-11로 졌다. 시범경기 개막 3연패.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