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싸서 뮌헨 나왔나?"→여행 가방에 앉아 전술 지시한 투헬, "제대로 봤다" 발끈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바이에른 뮌헨을 떠나는 투헬 감독이 조롱 섞인 질문을 받았다.

바이에른 뮌헨은 지난 21일 투헬 감독과 결별을 발표했다. 투헬 감독은 2025년까지 바이에른 뮌헨과 계약되어 있지만 올 시즌 성적 부진으로 인해 올 시즌 종료 이후 계약을 조기 만료하기로 합의했다.

바이에른 뮌헨이 투헬 감독과의 결별을 발표한 이후 지난 25일 열린 라이프치히와의 2023-24시즌 분데스리가 23라운드에서 2-1로 이겼다. 라이프치히전 승리로 3연패를 끊은 투헬 감독은 라이프치히전에서 알루미늄 가방 위에 앉아 경기를 지휘하는 모습을 보여 의문을 가져왔다. 투헬 감독은 벤치에 앉거나 테크니컬 에어리어를 서성이며 팀을 지휘하지 않았고 의문의 알루미늄 가방을 잔디위에 놓아둔 후 그 위에 앉아 경기를 지켜봤다.

독일 매체 T온라인은 투헬 감독이 라이프치히전 이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과 주고받은 내용을 소개했다. 투헬 감독은 취재진으로부터 알루미늄 가방 위에서 경기를 지휘한 것에 대해 "그 안에 무엇이 있는지 밝힐 수 있나. 짐을 싼 여행가방 위에 앉아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투헬 감독은 잠시 화난 표정을 지은 후 감정을 자제하면서 "맞다. 집에서 가져왔다. 모든 것은 이미 알루미늄 가방에 담겨있다"며 바이에른 뮌헨을 떠날 준비가 되어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분데스리가 12연패를 노리는 바이에른 뮌헨은 올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17승2무4패(승점 53점)를 기록 중인 가운데 리그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선두 레버쿠젠(승점 61점)에 승점 8점 뒤져있어 역전 우승이 쉽지 않다. 올 시즌 DFB포칼에서 조기 탈락한 바이에른 뮌헨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행도 불투명해 12년 만의 무관 위기에 놓여있다.

바이에른 뮌헨에서 사실상 경질된 투헬 감독은 "만약 일방적으로 잘못한 사람이 나라면 나는 더 이상 이곳에 있지 않았을 것"이라며 "우리는 시즌 내내 선수들이 포지션 경쟁을 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고 더블 스쿼드도 구축하지 못했다. 팀 훈련에 참여한 모든 선수들은 경기 엔트리에 포함됐다"며 선수단 부족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투헬 감독이 떠나는 바이에른 뮌헨은 선수단 개편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독일 매체 FCB인사이드는 '바이에른 뮌헨의 CEO 드레센은 팀 개편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단지 감독 교체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바이에른 뮌헨 선수단은 큰 변화를 앞두고 있다. 바이에른 뮌헨은 최고 스타를 판매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바이에른 뮌헨은 지난 12개월 동안 두 명의 감독을 지치게 했다. 나겔스만 감독과 투헬 감독 모두 바이에른 뮌헨을 정상 궤도에 올려 놓지 못했다. 팀 자체가 현재 바이에른 뮌헨의 위기에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는 분명한 신호다. 바이에른 뮌헨은 몇 달 동안 면밀히 조사를 진행해 바이에른 뮌헨에 여전히 접합한 선수가 누구인지 결정할 것이다. 단 정리에는 제한이 없다. 나브리, 고레츠카, 킴미히, 데이비스 같은 선수들도 매각될 수 있다. 올 시즌 전반기 동안 유럽 최고의 공격수 중 한명으로 언급될 만큼 맹활약을 펼친 자네도 평가 대상'이라고 언급했다.

[바이에른 뮌헨 투헬 감독.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