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연승 정관장' 개인 최다 득점 지아는 누구에게 수줍은 하트를…7년 만의 봄 배구도 한 걸음 앞으로 [곽경훈의 현장]

수훈선수 방송 인터뷰 준비를 하면서 정관장 지아가 하트를 만들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수훈선수 방송 인터뷰 준비를 하면서 정관장 지아가 하트를 만들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김천 곽경훈 기자] 정관장이 지난 28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9, 25-16, 22-25, 25-22) 승리했다.

정관장은 5연승을 달리며 18승 14패 승점 56점으로 4위 GS칼텍스와의 승점 차를 8점으로 벌렸다.

정관장 지아는 개인 최다 득점인 31점을 올리며 5연승을 이끈 확실한 역할을 펼쳤다. 메가도 16득점, 이소영과 정호영도 각각 9점을 올리며 제 몫을 다했다.

지아는 방송사 수훈 선수 인터뷰에서 자신의 모습을 핸드폰으로 찍는 엄마를 향해서 수줍게 하트를 보였고, 인터뷰 종료 후에는 엄마와 뜨거운 포옹을 하며 팀 5연승과 개인 최다 득점을 자축했다.  

개인 최다 득점을 기록한 지아의 모습을 어머니가 핸드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개인 최다 득점을 기록한 지아의 모습을 어머니가 핸드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경기 승리 후 어머니와 뜨거운 포옹을 하는 정관장 지아 / 한국배구연맹.
경기 승리 후 어머니와 뜨거운 포옹을 하는 정관장 지아 / 한국배구연맹.

정관장은 1세트부터 좋은 흐름을 잡았다. 긴 랠리에서 지아의 공격으로 리드를 잡았고, 도로공사는 부키리치가 활발한 공격을 했지만 범실이 발목을 잡았다. 

2세트에서도 정관장은 11-14로 끌려가다가 9득점을 올리며 역전에 성공했고, 23-16에서 이예림의 네트터치와 이선우의 블로킹으로 세트 스코어 2-0을 만들었다. 

3세트는 한국도로공사의 반격이 거셌다. 19-22로 뒤지던 상황에서 전새얀이 득점을 올리며 추격을 시작, 부리키치와 타나차가 득점을 올리며 22-22 동점을 만들었다. 이윤정의 서브 에이스와 부키리치의 공격으로 세트를 마무리 지었다.

4세트 팽팽하던 19-20에서 지아의 공격과 정호영의 블로킹으로 역전을 한 뒤 다시 메가와 정호영이 득점을 이어갔다. 그리고 세트 포인트에서 이소영이 경기를 끝냈다.

개인 최다 득점을 올린 정관장 지아가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개인 최다 득점을 올린 정관장 지아가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승리한 정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승리한 정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5연승으로 상승세를 기록한 정관장은 오는 2일 현대건설을 상대로 6연승에 도전한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