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은 정말 작은 부상, 뉴캐슬전 출전하면 놀랄 것!"…오닐 감독의 '희망' 제시, 英 매체 "황희찬 뉴캐슬전 출전 유력시"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황소' 황희찬(울버햄튼)이 쓰러졌다.

울버햄튼은 29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잉글랜드 FA컵 16강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과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강호 브라이튼을 잡고 8강에 오른 울버햄튼은 포효했다. 울버햄튼의 상승세가 이어진 것이다. 강호를 상대로 물러서지 않는, 강호 킬러의 모습을 다시 한 번 드러냈다.   

하지만 울버햄튼은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지 못했다. 팀의 에이스이자 최다 득점자 황희찬을 잃었기 때문이다. 황희찬은 올 시즌 EPL에서 10골을 터뜨리는 등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울버햄튼에서는 없어서는 안 될 핵심 선수다. 

그런데 이런 황희찬이 브라이튼전에 선발 출전한 후 후반 9분 왼쪽 허벅지 뒤쪽을 붙잡으며 쓰러졌다. 결국 2분 뒤 교체됐다. 황희찬을 고질적으로 괴롭힌 햄스트링 부상이었다. 울버햄튼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경기 후 게리 오닐 울버햄튼 감독은 "황희찬이 부상을 당하면, 우리 팀은 큰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고 말한 뒤 "황희찬의 부상은 심각한 정도는 아니고 경미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황희찬의 부상 상태가 업데이트됐다. 오닐 감독은 황희찬의 현재 상태를 더욱 자세히 설명했다. 다행스럽게도 황희찬 부상은 심각하지 않다는 결론이 나왔다. 황희찬 부상이 경미하다는 것이다. 큰 걱정을 할 필요가 없고, 최대한 빨리 회복을 한다면 오는 3월 3일 열리는 뉴캐슬과 EPL 27라운드에 출전할 수도 있다는 희망을 제시하기도 했다. 장소는 뉴캐슬 세인트제임스파크, 울버햄튼의 원정 경기다.  

영국의 'Metro'는 "울버햄튼이 황희찬 부상 상태에 대한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황희찬의 뉴캐슬전 출전이 유력시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오닐 감독은 "황희찬이 햄스트링에 약간의 통증을 느꼈다. 황희찬 부상은 심각하지 않다. 정말 작은 부상이다. 마테우스 쿠냐 등과 같이 심각한 상태가 아니다. 주말 뉴캐슬과 경기에서 황희찬이 뛴다면, 나는 놀랄 것"이라고 말했다.

[황희찬, 게리 오닐 울버햄튼 감독.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