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1승의 소중함을 아는 디펜딩 챔피언...우승만큼 행복했던 승리 [유진형의 현장 1mm]

  • 0

현대건설 상대로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첫 승

[마이데일리 = 김천(경북) 유진형 기자] 우승만큼 기뻤던 1승이었다.

디펜딩 챔피언 한국도로공사는 봄배구가 좌절된 상태로 6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시즌 마지막 홈경기를 치렀다. 상대는 올 시즌 우승 경쟁을 하는 현대건설이었다. 

비록 봄배구 진출은 물거품이 되었지만, 한국도로공사는 현대건설에 꼭 승리하고 싶었다. 왜냐하면 올 시즌 현대건설을 상대로 5전 5패로 압도적인 열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디펜딩 챔피언의 자존심을 걸고 마지막 경기만큼은 홈 팬들에게 승리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한국도로공사가 마지막 홈 경기에서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한국도로공사가 마지막 홈 경기에서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배유나와 부키리치가 승리 후 두 팔 벌려 기뻐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배유나와 부키리치가 승리 후 두 팔 벌려 기뻐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그래서 그런 것일까. 이날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은 1세트부터 눈빛이 달랐다. 특히 수비에서 엄청난 집중력을 보여주며 갈길 바쁜 현대건설 선수들을 당황하게 했다.  현대건설은 경기 시작부터 부키리치를 앞세운 한국도로공사의 기세에 눌려 1세트를 13-25로 허무하게 내줬다. 리시브가 흔들리며 경기를 제대로 풀어가지 못했다.

하지만 전열을 가다듬은 현대건설은 2.3세트를 내리 따내며 강팀의 면모를 보였다. 모마와 양효진이 무너지던 현대건설을 살려내는 듯했다. 하지만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의 간절함이 더 강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전새얀, 문정원, 부키리치가 15득점을 합작하면서 4세트에서 단 한 번의 리드를 뺏기지 않으며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끌고 갔다.

타나차와 부키리치가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타나차와 부키리치가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마지막 홈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마지막 홈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5세트는 엎치락뒤치락 승부를 예상할 수 없는 접전이었다. 하지만 한국도로공사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마지막 홈 경기인 만큼 홈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받은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은 현대건설 에이스 모마의 공격을 막아내며 한순간에 분위기를 가져갔다. 이렇게 승기를 잡은 한국도로공사는 세트 스코어 3-2(25-13 17-25 18-25 25-11 15-10)로 승리하며 올 시즌 현대건설을 상대로 첫 승리를 거두는 이변을 연출했다.

승리의 순간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은 서로 포옹하며 마치 우승이라도 한 듯 기뻐했다. 일부 선수들은 승리의 여운이 가시지 않는지 두 손 모아 기도하며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을 지었다. 간절함이 만든 이날 승리는 1승 이상의 의미가 있었다. 지난해 우승의 기쁨을 맛본 한국도로공사는 올 시즌 봄 배구 진출에 실패했지만, 현대건설과의 경기를 전패로 끝낼 수 없다는 강력한 의지로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현대건설을 상대로 시즌 첫 승을 거둔 한국도로공사 / KOVO(한국배구연맹)]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