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D수원] 김연경+윌로우 37점 합작! 정규리그 우승 불씨 살렸다...흥국생명, 현대건설에 3-0 완승→최종전에서 '1위' 결정된다

  • 0

[마이데일리 = 수원 최병진 기자] 흥국생명이 현대건설을 꺾으면서 정규리그 우승은 최종전에서 가려진다.

흥국생명은 12일 오후 7시 수원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현대건설과의 ‘도드람 2023-2024 V리그’ 6라운드에서 세트 스코어 3-0(25-22, 27-25, 25-20)으로 승리했다.

현대건설은 이날 승리하면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할 수 있었다. 현대건설의 강성형 감독도 “홈에서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기회다. 간절함을 가지고 총력전을 펼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날 패배로 승점 77점(25승 10패)에 머물며 흥국생명(승점 76점)의 추격을 받게 됐다. 결국 정규리그 우승팀은 6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가려지게 됐다.

흥국생명은 윌로우가 팀 내 가장 많은 21점을 기록했고 김연경도 16점으로 힘을 더했다. 현대건설은 모마가 27점으로 고군분투했지만 정지윤이 7점에 그치며 패배했다.

1세트 초반 분위기는 현대건설이 잡았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속공 득점과 블로킹으로 10-8을 만들었고 17-15 랠리 상황에서는 모마의 오픈 공격까지 나오며 18-15로 점수를 벌렸다. 이어 이다현의 블로킹까지 나왔다.

하지만 흥국생명의 반격이 시작됐다. 흥국생명은 현대건설의 범실로 간격을 좁혔고 김연경의 연속 득점으로 21-22 역전에 성공했다. 22-23 상황에서는 레이나가 두 점을 뽑아내면서 흥국생명이 극적으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 초반은 다시 팽팽하게 진행됐다. 두 팀은 점수를 주고 받으며 스코어는 10-10이 됐다. 레이나의 활약이 다시 승부를 뒤집었다. 흥국생명은 레이나의 공격과 서브 득점으로 13-12를 만들었다. 흥국생명은 윌로우의 스파이크 성공으로 두 번째 테크니컬 타임아웃에 먼저 돌입했다.

세트 후반은 역시나 접전이었다. 현대건설은 이다현의 블로킹 득점으로 19-18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흥국생명은 윌로우의 터치 아웃과 김연경의 블로킹으로 21-20 재역전을 만들어냈다.

현대건설도 물러서지 않았다. 모마의 오픈 공격과 윌로우의 공격 범실로 다시 22-21로 앞서갔고 양효진이 김연경을 막아서며 점수를 벌렸다. 흥국생명은 위기를 맞았지만 김수지가 모마의 공격을 막아내면서 24-24 듀스로 끌고갔다. 흥국생명은 모마의 공격 범실과 윌로우의 득점을 끝으로 2세트마저 역전으로 따냈다.

3세트는 두 팀 모두 점수를 주고 받았다. 흥국생명이 레이나의 오픈 공격으로 11-10을 만들었지만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흥국생명은 윌로우의 백어택에 이은 김연경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17-15로 벌렸다. 김수지의 밀어넣기와 현대건설의 공격 범실까지 나오며 점수는 15-20으로 벌어졌다. 결국 흥국생명이 3세트를 따내며 경기를 따냈다.

[사진 = KOVO]

수원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