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1위로 마무리' 아본단자 감독 "한 세트도 쉬지 못한 연경아 미안해" [MD인천]

  • 0

김연경./KOVO
김연경./KOVO

[마이데일리 = 인천 심혜진 기자] 흥국생명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이 김연경에 미안함 마음을 표현했다.

흥국생명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도드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GS칼텍스와 시즌 최종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7, 25-16, 25-18)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흥국생명은 28승 8패(승점79)로 현대건설을 제치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2위로 밀린 현대건설은 16일 페퍼저축은행과 마지막 맞대결을 펼친다. 그 경기 결과에 따라 우승의 향방이 결정된다. 

경기 후 아본단자 감독은 "오늘 경기 결과에 대해 (만족함을) 논할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GS칼텍스는 어린 선수들에게 기회를 부여했다. 우리는 우리가 해야할 부분을 집중해야 했다. 이제 내일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현재 승점 77점이다. 페퍼저축은행이 승점 1점만 딴다면 흥국생명의 2시즌 연속 정규시즌 우승이 확정된다.

아본단자 감독은 "선수들과 함께 지켜보지는 않겠지만 다들 각자 경기를 볼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하루 휴식을 부여한 상황인데, 만약 페퍼저축은행이 승점 1점을 딴다면 하루 더 휴식을 줄 생각이다"고 말하며 웃어보였다.

감독 커리어에서도 최종전에서 우승이 결정되는 경우는 없었다. 아본단자 감독은 "아시아쿼터가 도입되면서 전력이 평준화된 것 같다. 외국인 선수 3명이 한 팀에 있다면 '얼마나 더 재밌는 리그가 될까'라는 상상도 해봤다"고 말했다.

흥국생명은 지난 시즌 봄배구에서 아쉬움을 겪었다. 2승을 먼저 선점하고도 한국도로공사에 역스윕을 당하면서 아쉽게 통합 우승에 실패했다. 이제 남은 기간 선수들의 체력 관리를 하느냐, 어떻게 준비하느냐가 관건이다.

아본단자 감독은 "지난 시즌 챔피언 결정전을 되돌아보면 부상으로 안 좋은 선수들이 있었다. 최대한 부상 없이 가장 좋은 컨디션으로 나갈 수 있게 관리해야 할 것 같다"면서 "부상 자체가 영향을 끼친다. 그런 면에서 한 세트도 쉬게 하지 못한 김연경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KOVO
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KOVO

인천=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