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워니, EASL 2023-2024시즌 All-EASL팀 선정

ALL EASL/EASL
ALL EASL/EAS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KGC 박지훈과 SK 자밀 워니가 ALL EASL팀에 선정됐다. 

EASL은 3일(이하 한국시각) "All-EASL 팀에는 2023-24 시즌 챔피언 지바 제츠(일본 – B,LEAGUE)소속 선수 유키 토가시와 존 무니 두 명을 필두로 서울 SK 나이츠 (KBL) 자밀 워니와 안양 정관장 레드 부스터스(KBL)의 박지훈 그리고 뉴 타이베이 킹스(대만 P.LEAGUE+)가 선정됐다"라고 했다.  

구체적으로 EASL은 "2024 EASL 파이널 포 MVP를 수상한 유키 토가시는 EASL 7경기에 출전, 19.6점 5.6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지바 제츠의 존 무니는 6경기 동안 경기당 21.7득점 15.3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시즌 내내 골밑, 특히 리바운드에서 압도적인 활약을 펼쳤다. 올 시즌 EASL 최다 득점자인 서울 SK 나이츠의 자밀 워니는 6경기에서 경기당 평균 34.8득점 13.2리바운드를 기록하며 EASL 2023-24 시즌 베스트 5 합류했다. 안양 정관장 레드 부스터스의 박지훈은 시즌 내내 안정적인 활약을 보였으며 3위 결정전에서 29득점 8리바운드를 기록, 정관장을 승리로 이끌며 EASL 시즌을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부상으로 출전 시간이 많지 않았음에도 아시아 농구의 전설 제레미 린도 선발됐다. 전 NBA 스타인 그는 뉴 타이베이 킹스(대만 – P.LEAGUE+)가 시즌 초반에 4승으로 시작할 수 있도록 자신의 기량을 보여줬다"라고 했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