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민폐촬영→최저임금 미준수 논란…대만 제작사 "당사의 책임" 사과 [MD이슈](종합)

뉴진스 / 마이데일리
뉴진스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그룹 뉴진스의 신곡 뮤직비디오 제작을 맡은 대만 제작사가 연이은 논란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뉴진스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맡은 대만 제작사 '아스카필름 프로덕션'은 2일(현지시간) 공식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최근 뉴진스의 뮤비에 출연한 엑스트라 배우가 현지 근로기준법 최저임금에 미치지 못한 금액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해당 제작사는 "언론 보도로 오해와 혼란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 당사 및 (엑스트라) 배우 에이전시의 책임이다. 한국 걸그룹과 한국 촬영 관계자들은 관련 사실을 전혀 몰랐고 합리적 비용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으로 영향받은 분들과 관계자들께 사과드린다"며 "향후 법령을 준수하고 오해를 초래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뉴진스는 대만의 한 차로에서 허가받지 않은 촬영을 진행하며 갑질을 했다는 논란에도 휩싸였다. 대만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촬영 현장 사진과 함께 "스태프가 현장에 있던 사람들에게 소리를 질렀다" "도로 점용 허가를 받았는지 묻자 허가를 안 받았다고 하더라"는 글이 게시됐다.

또 다른 누리꾼은 "스태프가 한 여성의 휴대전화를 뺏어 뉴진스를 찍었는지 무단으로 검사했다. 인근 주차장도 봉쇄했고, 보행자에게 다른 길로 돌아가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어도어 측은 "당사는 대만 시청, 경찰로부터 공식 촬영 허가를 받았다. 현장 스태프들이 사진을 찍지 말아 달라는 피켓을 들고 있었으나, 촬영 통제 구역에서 사진을 찍는 분들께는 정중하게 사진 삭제를 요청했고 모두 협조적으로 응해주셨다"고 해명했다.

특히 "촬영 현장에서 고성이 오가거나 스태프가 시민에게 무례하게 대한 경우는 전혀 없었다"며 "대만 매체 보도에도 '통행권을 신청해서 촬영을 진행했다'는 내용이 추가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뉴진스는 오는 5월 24일 더블 싱글을 발매한다. 타이틀곡 '하우 스위트'(How Sweet)와 수록곡 '버블 검'(Bubble Gum) 등 총 4곡으로 구성됐다.

뉴진스 / 마이데일리
뉴진스 / 마이데일리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