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영은 놓쳤지만'... 정관장, 박은진·박혜민·노란 다 잡았다 [공식발표]

  • 0

정관장이 내부 FA 노란, 박은진, 박혜민과 계약을 체결했다./정관장
정관장이 내부 FA 노란, 박은진, 박혜민과 계약을 체결했다./정관장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정관장 레드스파크스 배구단이 내부 단속에 성공했다.

정관장은 15일 "내부 FA인 노란, 박은진, 박혜민과의 계약을 완료하고 FA를 마감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3번째 FA를 맞이한 리베로 노란은 보수 1억8천만원(연봉 1억5천, 옵션 3천)에, 첫 FA 자격을 얻은 미들블로커 박은진과 아웃사이드히터 박혜민은 각각 3억5천만원(연봉 3억, 옵션 5천)과 2억1천만원(연봉 2억, 옵션 1천)에 사인했다.

2018년 전체 2순위로 구단에 합류해 정관장의 대표선수로 성장한 박은진은 재계약 뒤 "감독님과 코칭스텝, 선수 간의 신뢰 등이 이번 결정에 큰 영향을 끼쳤다. 물론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한 구단도 있었지만 올해 우리 팀에 FA가 많은 상황에서 내가 많은 욕심을 부리는 것도 맞지 않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시즌 확인한 우리 팀의 힘과 가능성, 그리고 내가 행복한 배구를 할 수 있는 곳이 어디인가를 진지하게 고민 후 미련 없이 정관장과의 재계약을 선택하게 되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정관장 레드스파크스는 오는 20일 예정인 인도네시아 프로올스타팀과의 친선경기를 위해 선수단 전원이 16일 인천공항을 통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출국할 예정이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