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동 걸린' 경륜 28기, 4~5월 돌풍 예고

  • 0

지난해 제28기 경륜 선수 후보생들이 훈련을 위해 모인 광명스피돔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지난해 제28기 경륜 선수 후보생들이 훈련을 위해 모인 광명스피돔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2024년 경륜이 1분기를 넘어 어느덧 2분기에 접어들었다. 현시점에서 경륜의 큰 관전 요소 중 하나는 28기 신입 선수들의 적응 여부다. 지난 1분기 동안 적응기를 거친 28기 선수들이 4~5월에 어떤 모습을 보이느냐에 따라 하반기 경륜 판도가 달라질 수 있다.

우선 28기 수석 졸업생인 손제용(28기, S1, 수성)이 9연승을 거두고 특선급으로 승급에 성공한 이후 빠르게 특선급 강자 대열에 합류하고 있어 주목해 볼 만한다. 지난해 경륜훈련원 27기 수석 졸업생이었던 손경수(27기, S1, 수성)는 9연속 입상으로 특선급에 안착하기는 했지만, 첫 조기 승급 시도(23년 2월19일, 창원 4경주)는 기존 우수급 강자들의 벽에 가로막혀 좌절되고 말았다. 결국 전열을 정비한 후 재차 도전에 나서 4월에서야 특선급으로 올라올 수 있었다.

하지만 손제용은 곧바로 9연승을 내달리며 곧바로 특선급에 안착, 손경수 보다 두 달이나 빨리 특별승급에 성공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선급 승급 이후 맹활약을 펼치며 현재 특선급에서 60%의 연대율을 찍고 선전하는 중이다. 성적 면에서도 27기 손경수의 지난해 특선급 초반 연대율 50%를 넘어서고 있어 향후 무서운 질주가 예상된다.

손제용이 경륜 고개들과 전문가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 큰 이유 중 하나는 현재 특선급 강자들과 비교해도 전혀 밀리지 않는 다릿심 때문이다. 200미터를 10초대에 주파하고, 18초 중반대의 300미터 주행 기록이 있어 기존 특선급 강자들을 위협할 만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손제용에 이어 향후 특선급으로 승급이 기대되는 28기 선수들은 차석 졸업생인 석혜윤을 포함해 임재연, 강민성, 김준철, 민선기, 원준오, 박건이 등이다. 특히, 지난 3월 24일, 광명 우수급 결승 경주에서 기존 강자들을 넘어서지 못하고 조기 승급에 실패했던 석혜윤(28기, A1, 수성)의 심기일전이 가장 눈에 띈다. 석혜윤은 최근 특선급 승급을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석혜윤은 이미 우수급에서는 대적할 상대가 없을 정도로 한 수 위의 기량을 보여 조만간 특선 급히 승급이 유력한 후보다"고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경륜훈련원 28기 졸업 순위는 8위였지만, 가파른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는 청주의 기대주 김준철(28기, A1, 청주)의 활약도 대단하다. 최강경륜 설경석 편집장은 "김준철 선수는 선발급에서 출발해 우수급까지 단 한 차례도 입상권에서 제외된 적이 없을 정도로 집중력이 남다른 모습을 보여, 손제용 다음으로 특선급으로 승급이 기대되는 28기 선수다"고 전망했다.

경륜훈련원 28기 졸업 순위 3위를 기록했던 임재연(28기, A1, 동서울)도 최근 안정적인 주행과 체력 안배를 통해 주특기인 선행 승부를 살려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다. 이미 상승세에 접어든 임재연은 기록적인 측면에서도 올해 초보다 한 층 더 발전된 모습으로 최근 연속 입상을 이어가고 있어 더욱 기대된다.

상남팀의 기대주로 관심을 끌고 있는 박건이(28기, A1, 창원 상남)의 상승세 또한 주목해 볼 만하다. 선행, 젖히기, 추입 등 다양한 작전을 소화할 수 있는 자유형 선수인 박건이는 실전에 강한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상남팀 선배인 박병하는 "박건이는 전형적인 실전형 선수이고 경기를 읽어내는 감각이 매우 뛰어나다.”라고 평가하며. “향후 상남팀의 전력에 큰 보탬이 될 선수다"고 치켜세웠다.

다소 기복은 있지만 선행 능력을 갖춘 원준오, 민선기, 강민성과 탄탄한 지구력을 보유한 성용환, 유연우, 김태율도 올해 큰 성장이 기대되는 28기 선수들이다. 최강경륜 설경석 편집장은 "그동안 경기 운영에 미숙해 기복을 보였던 28기 선수들이 경주가 거듭될수록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4~5월 맹활약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