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진, 이범수 불법 무기 폭로 "모의총포로 나와 아이들 위협…자진 신고해" [전문]

  • 0

이범수-이윤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범수-이윤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배우 이범수(54)와 이혼 소송 중인 통역가 이윤진(41)이 장문의 글을 통해 근황과 심경을 전했다.

17일 이윤진은 자신의 계정을 통해 최근 친정집을 방문했다며 "밝은 척 하며 들어갔지만 눈치가 보였다. 마흔 줄에 이혼 소송으로 온 딸래미 뭐 그리 반갑겠는가? 그래도 막내딸 주눅들지 말라고 새 이불 갈아 놓고, 어렸을 때 좋아하던 음식 간식 매일같이 챙겨주시는 부모님 품이, 유난 떨며 위로하려 하지 않는 모습이 정말이지 좋았다. 감사함이 넘쳐 이건 뭐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난 몇 년 간 나와 아이들을 정신적으로 위협하고 공포에 떨게 했던 세대주(이범수)의 모의 총포를 내 이름으로 자진 신고했다. 4월 한달, 불법무기 신고기간이다. 혹시라도 가정이나 주변에 불법 무기류로 불안에 떨고 계시는 분이 있다면 주저 말고 경찰서에 신고하시길 바란다"며 "13일 간의 에피소드는 너무 많지만, 이제 사사로운 것에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다.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니 법의 심판을 믿겠다. 변론 기일에 다시 오겠다"고 말했다.

이범수-이윤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범수-이윤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그러면서 "세대주에게 바라는 게 있다면, 다을이 잘 챙겨주고 있길. 온라인 알림방도 보고, 아이가 어떤 학습을 하는지, 아이는 어떻게 성장하는지 몇달이라도 함께 하면서 부모라는 역할이 무엇인지 꼭 경험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어. 그래서 소을이에게도 어떤 아빠로 남을 것인지 잘 생각해보길 바라"라고 전했다.

끝으로 "삼시 세끼 잘 챙겨먹고, 하루에 8시간씩 잘 자고 '눈물의 여왕' 꼭꼭 챙겨보는 게 나의 목표이다"라며 "일거리 있으면 많이 연락 달라. 이범수 씨도 연락 좀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범수와 이윤진은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이윤진이 합의 이혼을 요구했으나 양 측은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윤진은 자신의 계정을 통해 이범수의 이중생활 및 시모의 폭언을 주장하며 아이들의 소식도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이범수 측은 "'개인 사생활로 소속사와 대중들께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이범수씨의 말을 전해 드린다"며 "최근 이윤진 씨의 글이 기사화되는 것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이윤진 씨가 먼저 제기한 소송 안에서 직접 주장과 반박을 통해 답변해 나갈 예정"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하 이윤진 글 전문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