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관 사육사 "푸바오와 마지막 순간, 강바오 손 잡고 펑펑 울어" [유퀴즈]

  • 0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송영관 사육사가 푸바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송영관, 오승희 사육사가 출연했다.

이날 송 사육사는 "2015년도에 판다 담당으로 발령 받았는데, 아버님이 돌아가셨다. 그리고 판다 출산을 위해 노력하던 중 2019년도에 어머님이 돌아가셨다. 그러고 나서 2020년도에 푸바오가 태어났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아이바오, 러바오를 만나도 마음이 닫혀있었던 것 같다. 그런데 푸바오가 어느 정도 자라서 혼자 느티나무를 타다 떨어졌는데, 내게 달려와 품에 쏙 들어왔다. 의지하고 위로 받으려고. 그 순간 '내가 이 옷을 계속 입고 있다면 진심으로 해야지'라는 생각과 함께 마음이 열렸다. 그래서 푸바오라는 존재에 대해 고마웠다"고 털어놨다.

또 "내가 착한 아들이 아니었는데, 어머님을 보내고 나서 후회하는 일들만 생각났는데, 그래서 푸바오에게 최선을 다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 푸바오에게 너무 고맙다. 이별하는 데 후회를 남기지 않는 법을 푸바오가 알려줬다"고 덧붙였다.

송 사육사는 푸바오와의 이별하는 날 강철원 사육사의 손을 잡고 눈물을 쏟았다고. 그는 "푸바오와의 마지막 날, 강바오(강철원 사육사)님하고 검역실에 이송 케이지를 넣고 푸바오가 이송 케이지로 들어가면 문을 닫고 이송 준비를 하려고 했는데, 문이 닫히는 순간 감정적으로 너무 힘들더라. 강바오님 손을 잡고 푸바오에게 끌고 가서 '얘를 어떻게 보내요, 인사라도 하고 가야죠'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강 프로님께 죄송스러웠다. 강 프로님도 힘드실텐데, 단단하게 그 마음을 붙잡고 계셨을텐데. 이 자리를 빌려 선배님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