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00→0.270 타율 회복세! '기술적인 타격' 이정후, 상대 선발 강판시키고 SF 승리 견인

  • 0

이정후, 18일 마이애미전 멀티 히트
9경기 연속 히트, 타율 0.270 마크

이정후.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정후.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정후.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정후. /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26)가 꾸준한 모습을 보이면 시즌 타율을 끌어올렸다. 최근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이며 타율 0.270을 마크했다. 한때 0.200까지 떨어진 타율을 높였다.

이정후는 18일(이하 한국 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 파크에서 펼쳐진 2024 MLB 정규시즌 마이애미 말린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3번 타자 중견수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4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하면서 샌프란시스코의 3-1 승리에 힘을 보탰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1회 첫 타석에서 3루수 땅볼로 아웃됐고,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상대 선발 투수 트레버 로저스와 대결에서 고전했다. 세 번 연속 당하진 않았다. 6회 세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뽑아냈다.

기술적인 타격으로 1루에 살아나갔다. 로저스와 다시 만나 5구째 시속 83.3마일(약 134.1km) 슬리이더를 밀어 쳤다. 바깥 쪽 볼로 빠지는 공을 컨택트 했고, 시프트 수비를 가동한 상대 내야진 유격수 쪽 내야안타를 만들었다. 이 안타로 잘 던지던 로저스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8회 네 번째 타석에서는 멀티 히트 경기를 완성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서 상대 구원 투수 앤서니 벤더를 상대해 중전안타를 때렸다. 4구째 시속 84.3마일(약 135.7km) 스위퍼를 잘 맞혔다. 이후 맷 채프먼의 2루타 때 홈을 밟으며 득점을 올렸다. 

이정후.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정후. /게티이미지코리아

2경기 만에 멀티 히트를 기록한 이정후는 시즌 타율을 0.270까지 높였다. 4월 초 내리막을 걸으며 한때 0.200까지 크게 떨어졌던 타율을 꽤 많이 상승시켰다. 출루율 0.317, 장타율 0.338로 OPS 0.655를 마크했다. 최근 9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하며 꾸준한 모습을 보였고, 3번 타자로 이동해서도 준수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이정후의 활약을 등에 업고 3-1로 마이애미를 격침했다. 2회초 선제점을 올렸으나 6회말 1점을 내주며 1-1로 맞섰다. 7회초 1점을 얻으며 2-1로 리드했고, 8회초 이정후의 득점으로 더 달아나며 승리를 확정했다. 시즌 8승(11패)째를 마크하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4위를 지켰다. 마이애매는 4승 15패가 되면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5위에 머물렀다.

이정후는 1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에 출전해 10경기 연속 안타에 도전할 예정이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