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장애인 사업장 ‘모두락’ 7주년…일일 평균 1300명 이용

  • 0

/제주항공
/제주항공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제주항공은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 사업장 ‘모두락’이 설립 7주년을 맞았다고 18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2017년 4월 항공업계 최초로 장애인 고용 촉진과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을 위해 모두락을 설립했다. 제주항공 서울지사에서 카페와 네일아트, 헬스케어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모두락 장애인 직원은 설립 당시 19명에서 현재 48명으로 늘었다. 이 중 중증장애인이 37명으로 전체의 77%를 차지한다.

근속연수는 평균 4년 9개월로 설립 당시 입사한 직원 19명 가운데 12명이 현재까지 근무하고 있다. 신규 입사자와 만 60세 이상 촉탁직을 제외한 35명이 정규직이다.

모두락은 하루 평균 1300여명의 임직원이 서비스를 이용한다. 사내 만족도 조사에서도 5점 만점에 4.85점을 받으며 임직원으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모두락을 통해 안정적인 일터가 필요한 이들에게 질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임직원에게는 다양한 복지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며 “제주항공과 모두락 직원이 편견 없는 일터를 만들어가는 것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에도 동참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