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10년 꿈 이뤘다"…세븐틴, 신곡 공개→무한 아나스까지 '상암벌 성공적 입성' [MD현장](종합)

  • 0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그룹 세븐틴이 3만 5천 명의 관객들과 함께 소중한 추억을 쌓았다.

27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세븐틴의 앙코르 콘서트 '세븐틴 투어 '팔로우' 어게인 투 서울(SEVENTEEN TOUR 'FOLLOW' AGAIN TO SEOUL)' 첫 번째 공연이 열렸다.

지난달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투어의 첫 축포를 쏜 세븐틴은 내일(28일)까지 이어지는 서울 공연으로 총 7만 관객들을 만난다. 이번 공연에서는 특히 베스트 앨범의 타이틀곡 '마에스트로(MAESTRO)'의 무대와 함께 새로운 유닛곡 '랄라리(LALALI)', '스펠(Spell)', '청춘찬가' 무대를 첫 공개하며 관객들의 함성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인천에서 호평받았던 불꽃놀이, 캐럿타임, 싱어롱 이벤트로 관객과 호흡하며 볼거리와 즐길거리까지 아낌 없이 제공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캐럿을 향한 세븐틴의 애정을 엿볼 수 있었다. 공연 규모만 키운 것이 아니라, 무대와 객석의 거리를 좁힌 것. 양 쪽으로 펼쳐진 돌출무대, 객석을 가로지르는 무빙 스테이지를 통해 세븐틴은 캐럿과 함께 더 긴밀하게 호흡하며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오후 6시가 되자 '손오공'의 무대가 펼쳐졌다. 세븐틴은 '돈키호테'와 '박수'의 무대까지 선보이며 공연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끌어올렸다. 공연을 마무리한 후 호시는 먼저 "한 달 만이다. 잘 지냈냐. 우리도 열심히 앨범 준비하면서 지냈다. 너무 보고싶었다"고 캐럿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승관은 "이게 말이 되냐. 이 뷰가 너무 비현실적이고 믿기지 않는다. 우리가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가 처음이라 굉장히 떨리고 설레는 마음으로 오늘을 기다렸다"고 벅찬 마음을 전했다.

도겸은 "너무 많이 보고싶었다"며 밝은 모습으로 인사했다. 그는 "기다리고 기다리던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의 공연인데, 좋은 추억 많이 가지고 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디에잇은 "오늘도 좋은 추억 같이 만들었으면 좋겠다. 파이팅"이라며 캐럿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조슈아는 "이렇게 큰 공연장을 캐럿들이 찾아주셨다"고 박수를 친 후 "너무 감사하다. 캐럿들, 우리 오늘 기대 많이했다.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호시는 특유의 시그니처 포즈로 캐럿들의 뜨거운 반응을 유도했다. 이어 "상암, 다르다. 우리가 19년도에 드림 콘서트를 왔을 때는 저쪽 끝에 캐럿들이 계셨는데 이제는 다 캐럿이다"며 벅차했다.

정한은 "모든 멤버들이 그렇겠지만, 나도 기분이 이상해서, 핑계는 아닌데 집중이 안 되더라. 그래서 박수 타이밍을 놓쳐서 살짝 팔을 늦게 올렸다. 그만큼 긴장이 되고 캐럿들을 만나는 것이 아직까지 설렌다. 오늘 다같이 재밌게 놀다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승관은 인사를 꾸벅 한 후 "세븐틴의 뿌랑둥이, 여러분들의 뿌타민, 귤 승관이다"라며 승관은 "아직까지도 꿈 같고, 인천에서 공연을 해서 적응할 줄 알았는데, 굉장히 떨린다. 벌써 최고의 선물을 받은 마음이라 내 목표는 오늘 와주신 모든 캐럿들에게 최고의 하루를 선물하는 것이다. 이 한몸 다해서 정말 열심히 무대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준은 특유의 '고양이 포즈'를 통해 캐럿들과 호흡했고, 버논은 "내가 마포구 출신이다"면서 "마포구의 상암 월드컵경기장인데, 그래서 정말 너무 좋다. 나는 실제로 이 지역을 정말 많이 다녔다. 여기서 축구도 어릴 적에 봤었는데 콘서트를 하게 돼서 기쁘다. 이걸 이루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손을 흔들었다.

원우는 "오늘도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오늘도 아무도 다치지 않고 캐럿들 한 분 한 분이 전부 즐거운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알렸다. 에스쿱스는 "오늘을 위해 이렇게 열심히 달려왔나 싶다. 내가 가진 에너지를 모두 쏟고 가겠다"고 밝혔다. 민규는 "오늘 날씨가 참 좋다. 다행인 것 같다. 추울까 더울까 걱정했는데, 이정도면 최고의 환경인 것 같다. 잘 해보겠다"며 주먹을 쥐었다.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디노 역시 "저도 잘 해보겠다"며 캐럿들의 웃음을 이끌어냈다. 디노는 솔로곡 일부 무대를 보여줬다. 끝으로 우지는 "이렇게 와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늘 그렇듯 열심히 하겠다. 재밌게 즐겨달라"며 인사했다. 도겸을 포함한 멤버들은 '팔로우 어게인'의 시그니처 구호를 전하며 캐럿들과 호흡했다.

캐럿들에게 건네는 첫 인사를 마무리한 이들은 '울고 싶지 않아'와 'F*ck My Life', '락윗유(Rock with you)'의 무대를 펼치며 캐럿(팬덤명)들과 함께 호흡했다.

단체 무대 이후로는 보컬팀(정한, 조슈아, 우지, 도겸, 승관)과 퍼포먼스팀(준, 호시, 디에잇, 디노), 힙합팀(에스쿱스, 원우, 민규, 버논)의 무대가 펼쳐졌다.

우선 보컬팀은 캐럿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곡 '바람개비'와 '먼지' 무대로 따뜻한 감성을 선보였다. 이후 베스트 앨범의 수록곡 '청춘찬가' 무대를 통해 캐럿의 마음을 흔들었다.

퍼포먼스팀은 '아이 돈 언더스탠드 벗 아이 러브 유(I Don't Understand But I Luv U)', '하이라이트(HIGHLIGHT)' 무대로 뜨거운 에너지를 선보였다. 이들 역시 베스트 앨범의 수록곡 '스펠' 무대를 선보이며 뜨거운 환호성을 받았다.

힙합팀은 '파이어(Fire)', '백 잇 업(Back it up)' 무대를 보여준 후 베스트 앨범 수록곡 '랄라리(LALALI)'를 통해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유닛 무대가 마무리되자 세븐틴은 다시 하나로 뭉쳐 '홈런(HOME;RUN)', '레프트 앤드 라이트(Left & Right)', '뷰티풀(BEAUTIFUL)', '음악의 신' 무대를 선보였다. 특유의 '칼군무'와 완벽한 가창력, 무대장악력으로 세븐틴은 공연장의 열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호시는 "오늘 유닛 신곡을 보여드렸다. 어떠셨을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캐럿들은 뜨거운 함성을 질렀고, 우지는 "굉장히 좋아하는 음악인데, 이제 나올 거니까 불러드렸다. 캐럿들의 반응을 정확히 예상했다"며 환호를 재현해내며 웃음을 안겼다.

호시는 이날 '청춘찬가'의 메이킹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그는 "에피소드가 있다. 투어 다닐 때 내가 말실수를 했었다. 이에 대해 다같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내가 '아 미안, 나도 오늘을 처음 살았어'라고 말을 했다. 그런데 우지가 이를 듣더니 '어, 좋은데?'라면서 받아적더라. 내가 있어서 이 노래가 생긴 것"이라며 웃었다.

호시는 '스펠'과 관련해서는 "안무를 커스틴과 함께 작업했다"고 밝혔다. 디에잇은 "퍼포먼스 이번에도 몽환적이고 묘한 느낌으로 만들었다. 많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준은 "퍼포먼스 팀이 '스펠'을 할 때는 뜨거운 날씨에서 쌀쌀한 바람으로 여러분 곁을 찾아가겠다"고 예고했다.

디노는 "스펠이 몽환적인 분위기를 보여줬다면 힙합팀이 '랄라리'로 날티를 제대로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원우는 "원우의 파트에서 반응이 좋았다"는 말에 어쩔 줄 몰라하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더니 즉석에서 파트를 재현하며 캐럿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어 세븐틴은 '에이프릴 샤워(April shower)', '겨우' 무대로 상암의 밤을 아름답게 물들였다. 무대가 끝난 후에는 캐럿 타임이 이어졌다. 캐럿들은 일제히 안무팀과 함께 응원봉을 흔들며 세븐틴의 히트곡들을 즐겼다.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캐럿타임이 끝난 후에는 이번 공연의 하이라이트인 '마에스트로' 공연이 펼쳐졌다. 새롭게 보여준 세븐틴의 무대에 관객들은 일제히 함성을 지르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여줬다.

호시는 "캐럿들에게 베스트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래서 정말 열심히 이 앨범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민규는 "여러분들에게 이렇게 상암에서 먼저 공개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고 아주 떨렸다"고 털어놨다. 캐럿들은 "멋있어요? 잘 될 것 같아요?"라는 호시의 물음에 일제히 뜨거운 함성을 질렀다.

디노는 "캐럿들에게 이렇게 좋은 기운을 받아서 잘 활동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민규는 "이번 베스트 앨범의 신곡을 여기서 다 보여드렸다. 그만큼 이번 앨범에 정말 자신있다"고 밝혔다. 버논은 "사실 정말 착장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승관은 "우지 형이 말했던 단어가 생각났다. 지독한 세븐틴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호시는 "어디까지 가보는지 보자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디에잇은 "역대급으로 빠른 템포 하우스로 안무를 했다"고 자신감을 보여드렸다. 원우는 "안무를 하다 보면 발이 뜨겁다"고 거들었고 디노는 "안무를 보고 처음엔 당황스러웠다. 하지만 멋있게 잘 소화했다. 캐럿들 앞인데, 뭐든 못하겠나"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다음으로 세븐틴은 '핫' 무대를 펼쳤다. 이후 한국어 버전의 '이마(Ima)' 무대와 '지금 널 찾아가고 있어', '같이가요' 무대를 통해 희망찬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무대를 마무리한 후 멤버들은 공연 소감을 전했다. 디노는 "오늘 시간 가는 줄 몰랐다. 너무 재밌었다. 공연 규모도 중요하지만, 콘서트를 하면서 어떤 감정을 공유하고 어떤 기분을 느끼는 지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정말 재밌고 신났다. 다 여러분들 덕분이다. 이런 큰 무대에 설 수 있게 만들어주신 건 다 캐럿들 덕분이다. 그 기대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멋지게 활동하겠다"고 애정을 전했다.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디에잇은 "멤버들이 모두 드림콘서트 이야기를 했는데, 그때 정말 꿈이 여기서 공연을 하는 것이었다. '언제 우리가 여기를 다 채울 수 있을까', 비현실적인 꿈을 꿨는데, 정말 열심히 달리다 보니 이렇게 꿈이 이뤄졌다. 정말 고맙다. 앞으로 이 추억을 안고 더 멋진 아티스트가 되겠다. 감사하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우지는 "여러분들 덕분에 너무 재밌었다. 내일 모레 베스트 앨범이 나온다. 세븐틴의 10년이 담겨 있는, 소중한 앨범이 나오는데, 오늘 공연도 어떻게 보면 마찬가지였다. 여러분들이 들었던 곡 한곡 한곡 만들었을 때의 추억이 유난히 많이 나는 공연이었다. 누군가에게는 평범한 하루였을지는 모르겠지만, 여러분과 우리에게는 오늘이 10년 짜리 하루인 것 같아 소중하다. 그만큼 너무 이 순간이 소중하기 때문에, 여러분들을 최대한 눈에 많이 담아가려고 노력했다. 즐겨주셔서 감사하다. 언제나 열심히 하는 세븐틴이 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에스쿱스는 "우선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회사를 2010년도에 들어갔는데, 지금까지의 회사 생활을 오늘 보답받은 것 같다. 캐럿들 누구 하나 집에 돌아갈 때 '난 초라한 한 사람이구나'란 생각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모두 정말 소중하고, 세븐틴에 있어서는 안되는 사람이다. 앞으로 더 큰 공연장에서, 더 좋은 곳에서 좋은 것들을 보여드리는 아이돌 세븐틴이 되겠다. 그래서 캐럿 분들이 우리를 사랑해주는 환경과 상황이 우리에게 더 나아졌으면 좋겠다. 감사하다"고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캐럿에게 인사를 건넨 세븐틴은 '헤드라이너(Headliner)' 무대 후 '아주 나이스(아주 NICE)' 무대를 통해 캐럿들과 호흡하며 상암에서의 첫날을 마무리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