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피식쇼' 현우진 "세금만 60% 내…법인 아니고 개인인데 세무조사" [마데핫리뷰]

  • 0

유튜브 '피식대학' 영상 캡처
유튜브 '피식대학' 영상 캡처
유튜브 '피식대학' 영상 캡처
유튜브 '피식대학'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수학 1타 강사' 현우진이 세무조사와 관련한 비하인드를 전했다.

12일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에는 '현우진에게 방송에 나가니 노래를 부를지 주접을 떨지 묻다'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현우진은 "기사에서 보니까 동갑들이랑 비교하면 지드래곤 보다 세금을 더 많이 낸다는 이야기가 있더라"는 질문에 "누군가가 그런 이야기를 만들어내면 멈추지 않더라. 꼭 바퀴벌레같다. 그냥 자기들이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책임은 지지 않는다"며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이어 "내가 세무조사를 당했는데, 거기서 다리를 꼬고 있었다. 그런데 그 사람이 내게 '왜 다리를 꼬고 계세요?'라고 묻더라"고 언급했다.

이용주가 "세무조사의 과정이 궁금하다"고 묻자 현우진은 "정말 대대적인 세무조사였다. 왜냐면 보통 개인을 조사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나는 법인도 아니고 개인이다. 나는 세금을 잘 낸다. 60%가 세금으로 빠진다"고 답했다.

유튜브 '피식대학' 영상 캡처
유튜브 '피식대학' 영상 캡처

현우진은 "내가 언젠가 6월 모의고사 때 어떤 말을 했다. '학생들이 혼란스러울 것이다'가 내 요점이다. 정확한 가이드라인이 없는데, 이 과정을 겪어야 할 학생이 불쌍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게 바이럴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무실에 있던 한 사람이 내게 '세무조사가 왔다'고 말했다. 그래서 다 보여드리라고 했다. 그랬더니 컴퓨터까지 모든 것을 다 가져갔다. 준비가 되어있는 것 같지 않았다. 준비가 되어 있는 것 같지 않았다. 급하게 준비한 시행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성실 납세자다"라고 강조했다. 

현우진은 "은퇴와 관련한 이야기를 하니 메가스터디의 주식이 떨어졌다"는 질문에 "그것 때문에 조사도 받았다. 왜냐하면 나는 지분이 아예 없다"고 언급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