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엄기준, 손편지로 결혼 고백 "평생 인연…제겐 없는 일인 줄" [전문]

  • 0

엄기준 / 마이데일리
엄기준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배우 엄기준이 직접 결혼 소식을 전했다.

13일 오전 엄기준은 개인 계정을 통해 "여러분에게 가장 먼저 전해드리고 싶은 소식이 있다"며 손편지를 공개했다.

엄기준은 "오랜 시간 배우의 자리를 지킬 수 있었던 건 모두 '지키리' 여러분 덕분이다. 한결같은 사랑에 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표현이 서툴러 여러분들이 주신 사랑을 그저 받기만 한 것 같아 미안한 마음"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렇게 편지를 쓰게 된 이유는 우리 지키리 여러분에게 가장 먼저 전해드리고 싶은 소식이 있다"며 "평생 함께할 인연을 만나는 일은 저에겐 없는 일인 줄 알았다. 그런 제가 마음 따듯하고 배려심 깊은 인연을 만나 그분과 결혼을 통해 새로운 삶의 시작을 함께하려고 한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놀라실 지키리 여러분들을 생각하니 걱정이 앞선다"고 했다.

끝으로 "언제나 저를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마음 잊지 않고 더욱 최선을 다해 여러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겠다"며 감사 인사를 남겼다.

한편, 엄기준은 오는 12월 비연예인 예비신부와 결혼한다. 식은 양가 가족과 친인척, 가까운 지인들을 초대해 비공개로 치를 예정이다.

▲ 이하 엄기준의 글 전문

엄기준 SNS
엄기준 SNS

안녕하세요 엄기준입니다.

2024년이 시작된지 얼마 되지 않은것 같은데 어느덧 봄의 끝자락, 여름의 시작을 맞이하고 있네요. 모두 건강히 잘 지내고 있으시죠?

그동안 오랜시간 제가 배우의 자리를 지킬수 있었던건 모두 지키리 여러분들 덕분입니다. 한결같은 사랑에 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표현이 서툴러 여러분들이 주신 사랑을 그저 받기만 한것 같아 미안한 마음입니다. 얼마전 오랜만에 만난 자리에서 여러분들이 즐겁고 행복해 하시는 모습에 저도 너무 힘이되고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

제가 이렇게 편지를 쓰게 된 이유는 우리 지키리 여러분들에게 가장 먼저 전해드리고 싶은 소식이 있습니다. 평생 함께할 인연을 만나는 일은 저에겐 없는 일인줄 알았습니다. 그런 제가 마음이 따듯하고 배려심 깊은 인연을 만나 그 분과 결혼을 통해 새로운 삶의 시작을 함께 하려고 합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놀라실 지키리 여러분들을 생각하니 걱정이 앞섭니다.

우리 지키리 여러분들! 언제나 저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마음 잊지않고 더욱 최선을 다해 여러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