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사구 여파 없었다' 김하성, 볼넷만 3개 '3출루'→놀라운 수비 범위... SD 4-5 아쉬운 석패

  • 0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김하성(29·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손목 사구에도 무사히 돌아와 멀티 출루로 활약했다.

김하성은 14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9번 유격수로 나서 1타수 무안타 3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08에서 0.201로 떨어졌다.

김하성은 전날 열린 LA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부상을 입었다. 4회 1사 1, 2루에서 나선 두 번째 타석에서 다저스 선발 워커 뷸러의 2구째 94.4마일(약 152km) 싱커에 손목을 강타당했다.

결국 김하성은 경기에서 빠졌다. 5회초 시작과 함께 타일러 웨이드와 교체됐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X-레이를 찍은 결과 이상 없음이 나왔다.

바로 선발 출격한 김하성은 멀티 출루 경기를 완성했다.

잰더 보가츠의 동점 솔로포로 1-1로 맞선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볼카운트 2-2에서 다코타 허드슨의 5구째 83.3마일 슬라이더를 받아쳤지만 멀리 뻗지 못했다.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두 번째 타석에선 출루에 성공했다. 팀이 1-5로 끌려가던 5회말 2사에서 볼넷을 골라냈다. 하지만 루이스 아라에즈의 내야 땅볼 때 포스 아웃됐다.

주릭슨 프로파의 투런포와 잭슨 메릴의 솔로 홈런으로 4-5로 추격한 7회말 무사 1루에서 김하성이 세 번째 타석을 맞았다. 바뀐 투수 제이크 버드를 상대로 또 하나의 볼넷을 얻어냈다. 그러나 아라에즈의 병살타,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내야 땅볼로 무위에 그쳤다.

마지막 타석에서도 출루를 만들어냈다. 바뀐 투수 제일런 빅스를 맞이한 김하성은 침착하게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동점 주자가 됐다. 이후 빅스의 폭투로 2루까지 진루했다. 이후 타티스 주니어와 크로넨워스의 연속 볼넷으로 1사 만루가 만들어졌다. 하지만 마차도가 병살타를 쳐 샌디에이고의 패배로 끝이 났다.

콜로라도는 이날 승리로 5연승을 달성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수비도 좋았다. 2회초 2사 3루에서 엘레후리스 몬테로가 강한 타구를 날렸다. 공은 2루 베이스를 넘어 중전 안타가 되는 코스로 향했다. 여기서 김하성이 몸을 날려 내야 안타로 막아냈다. 하지만 실점으로 이어지는 것은 막지 못했다.

7회에서는 엄청난 수비 범위를 보였다. 찰리 블랙몬이 친 타구가 2루 베이스 쪽으로 향했는데, 어느새 김하성이 나타나 타구를 낚아챘다. 그리고 러닝스로우로 정확하게 1루로 뿌려 선두타자 출루를 막아냈다.

다만 9회초 1사 1루에서 조던 벡의 타구를 잡아 2루로 뿌렸지만 송구가 정확하지 않으면서 실책이 됐다. 이로 인해 1사 1, 3루가 됐다. 하지만 실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블랙몬의 타구를 메릴이 잡아냈고, 빠르게 2루로 송구를 하면서 더블아웃을 만들어냈다. 김하성도 베이스커버를 빠르게 들어가 잘 포구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