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어깨 탈구→구조적 손상' 이정후 어쩌나…前 SF 트레이너 "3개월 내 복귀 믿는다" 그러나 '시즌아웃' 배제 못한다

  • 0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3개월 내로 돌아올 수 있을 것으로 믿지만…"

미국 '샌프란시스코 클로니클'은 15일(이하 한국시각) 어깨 부상을 당한 이정후가 수술대에 오를 경우 이탈 기간을 짚었다.

이정후는 지난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맞대결에 중견수,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 9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자신이 친 타구에 발등을 맞은 까닭에 나흘 만에 나선 경기. 하지만 이정후는 단 한 타석도 들어서지 못하고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고 구장을 빠져나갔다.

상황은 이러했다. 1회초 2사 만루의 대량 실점 위기에서 신시내티의 제이머 칸델라리오가 친 타구가 104.3마일(약 167.9km)의 속도로 중견수 방면을 향해 뻗어나갔다. 이때 이정후가 칸델라리오의 타구를 쫓았고, 점프캐치를 통해 타구를 건져내려 시도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이정후가 오라클파크의 담장과 강하게 충돌했고,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이에 깜짝 놀란 밥 멜빈 감독을 비롯해 트레이너가 상태를 살피기 위해 이정후 쪽으로 향했다.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으며 더그아웃으로 돌아온 이정후는 더이상 경기를 소화하지 못했고, 타일러 피츠제럴드와 교체됐다. 그리고 경기가 끝난 뒤 멜빈 감독은 "상태가 좋지 않다. 이정후가 벽에 부딪힌 뒤 그가 쓰러진 뒤 일어나지 않았을 때 느낌이 좋지 않았다"고 우려했다. 그리고 14일 MRI 검진을 실시했고, 멜빈 감독은 "이정후가 1회에 공을 잡기 위해 전력을 다했다"고 이정후의 헌신적인 플레이에 엄지를 치켜세우며 "현재로선 수술이 필요할 것 같진 않다"고 밝혔다.

그런데 15일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14일 경기가 끝난 뒤 팀 닥터로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아본 결과 왼쪽 어깨에 구조적인 손상이 발견된 것. 멜빈 감독은 "이정후는 기분을 좋게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부상으로 인해 행복하지 않다. 그는 자신의 팀, 새로운 팀, 자신을 응원하고 이곳에서 경기하는 것을 좋아하는 팬층을 위해 경기에 나서고 싶어 한다. 그에게는 힘든 일이다"이라고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게티이미지코리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밥 멜빈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밥 멜빈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일단 이정후는 오는 17일 닐 엘라트라체 박사를 통해 2차 검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엘라트라체 박사는 이미 국내 야구 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인물이다. 팔꿈치와 어깨 분야에서는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권위있는 전문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한화 이글스)의 토미존 수술을 비롯해 어깨 관전 와순 수술을 진행했고, 안우진(키움 히어로즈)의 팔꿈치 수술을 맡는 등 수많은 메이저거들의 어깨를 고쳐왔다.

현재 이정후의 수술은 확정되지 않았다. 그러나 엘라트라체 박사의 진찰을 통해서도 같은 결과가 나온다면, 수술대에 오를 가능성은 매우 높다. 이에 '샌프란시스코 클로니클'은 이정후가 수술을 받게 될 경우 얼마나 이탈하게 될지를 짚었다. 매체는 前 샌프란시스코와 現 다저스 스탠 콘테 트레이너를 인용해 "수술을 받는 것이 회복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르면 두 달 정도 만에 그라운드에 돌아올 수 있다.

콘테 트레이너는 "수술을 받으면 어깨의 부담을 어느 정도 줄어들 것이다. 만약 던지는 어깨(오른쪽)이었다면 완전히 다른 이야기다. 그러나 관절의 일부만 고쳐야 한다면, 이정후는 6~8주 정도를 빠질 것"이라고 전망하며 "엘라트라체 박사는 어깨에 대해서는 최고다. 이런 종류의 부상을 위한 새로운 기술과 절차를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정후가 공을 던지는 오른쪽 어깨가 아닌 왼쪽 어깨를 다친 것은 불행 중 다행이다.

어깨 탈구를 비롯해 수술까지 받은 경험이 있는 마이클 콘포토는 "이정후에게는 좋은 소식"이라며 "엘라트라체 박사가 내 어깨를 고치는데 문제가 없었고, 심지어 10년 전보다 훨씬 낫다. 어깨가 미래에 어떤 문제도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샌프란시스코 클로니클'은 "콘포토는 2017년 스윙을 하는 왼쪽 어깨가 탈구됐고, 2018년 28개의 홈런을 쳤다"고 긍정적인 예시까지 언급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하지만 어깨 상태가 좋지 않을 경우 이탈 기간은 당연히 길어질 수 있다. 자칫 시즌 아웃까지 될 수도 있다. 콘테 트레이너는 "이정후가 3개월 내로 돌아올 수 있을 것으로 믿지만, 문제는 어깨가 얼마나 안정적이냐는 것이다. 앞과 함꼐 뒤까지 찢어졌다면 복귀까지는 6개월에 가까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샌프란시스코 클로니클' 또한 "어깨 부상에서 회복하는 시간은 매우 다양하다. 관절안에 매우 많은 구조물이 있고, 합병증까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정후와 샌프란시스코 입장에서는 엘라트라체 박사의 검진에서 1차 검진 결과를 뒤집는 것이 베스트 시나리오. 만약 똑같은 구조적인 손상이 발견된다고 한다면, 손상의 정도기 심하지 않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다. 3개월 내로 복귀하느냐, 6개월까지 회복 시간이 늘어나면서 시즌이 아웃되느냐에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