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의혹…김호중의 공연 강행, 자충수된 팬 사랑 [MD포커스]

  • 0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공연 강행을 결정했다.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려는 마음이었겠지만 쏟아지는 의혹 탓에 결국 자충수가 되고 말았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흰색 SUV를 몰고 진로를 변경하던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사고 발생 3시간 만에 매니저가 김호중이 사고 당시 입고 있던 옷을 입고 자신이 운전한 것이라며 자수했다. 그러나 결국 김호중은 사고 17시간 뒤인 다음날 오후 4시 30분쯤 경찰의 요구에 따라 출석, 추궁 끝에 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14일 "사고 당시 김호중은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며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은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측정을 받았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같은 날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그 어떠한 경우에도 아티스트를 지킬 것을 약속드린다"며 "일정 변동 없이 진행하려고 한다"라고 알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경찰이 차량 소유주인 김호중에게 문자 메시지로 수차례 출석을 요청했으며, 응답이 없자 수차례에 걸쳐 다시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전화를 걸어 출석을 요청한 사실이 알려졌다. 음주 측정결과는 음성이었으나 경찰은 사고 후 상당한 시간이 지난 만큼 음주운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또한 경찰은 14일 8시간가량 진행한 추가 밤샘 조사에서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의 행방 및 당일 김호중의 행적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호중의 매니저를 입건해 거짓 자백을 하게 된 경위도 조사 중이다. 만약 김호중 측이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거나 고의로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숨긴 혐의가 드러나면 범인도피나 증거인멸 등 혐의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15일 한 매체는 김호중이 사고 직후 매니저에게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다'라고 설명하고 '경찰에 대신 출석해 달라'라고 말한 내용의 녹취파일이 존재한다고 보도했다. 경찰 역시 해당 녹취파일을 이미 확보해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르면 운전자 바꿔치기'를 하려 한 과정에서 김호중의 소속사가 개입한 정황도 확인됐다. 김호중이 사고를 낸 뒤 도주한 골목에 매니저와 함께 소속사 직원 여러 명이 택시를 타고 도착해 사고를 수습하는 등, 사고 이후 김호중의 대처를 소속사가 이미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또 다른 매체는 김호중이 사고 직전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주점에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김호중은 유흥주점은 갔지만 술은 마시지 않았다며 음주운전 혐의는 여전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을 입고 자수한 것과 관련해선 자신과 상의하지 않아 몰랐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걸로 전해졌다.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그럼에도 김호중의 팬덤 아리스(ARISS)의 지지는 여전히 단단하다. 김호중은 가출한 부모 대신 할머니 밑에서 자랐다. 초등학생 때는 축구선수, 중학생 때는 대통령 경호원이 꿈이었다. 하지만 우연히 들른 음반매장에서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네순 도르마'를 듣고 중학생 김호중은 성악에 매료됐다.

경북예고에 합격 뒤 김호중은 어려운 가정환경 탓에 방황하기도 했으나 2008년 친할머니가 대장암으로 돌아가시며 남긴 "하늘에서 지켜볼 테니 똑바로 살라"는 유언에 마음을 다잡았다. 이후 김호중은 지난 2013년 디지털 싱글 '나의 사람아'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특히 2020년에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미스터트롯' 최종 4위에 올랐다.

이러한 김호중의 사연에 많은 아리스들이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때문에 이번 사고와 의혹 속에도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김호중이 '한순간의 실수'로 추락하지 않길 바란다는 아리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오직 '김호중의 말'만 믿겠다는 굳건한 지지 역시 계속되고 있다. 더욱이 아리스는 그 실체를 꾸준히 과시하고 있는 탄탄한 팬덤이다. 김호중의 첫 번째 정규앨범 '우리家'만 보더라도 초동(발매 후 일주일 동안의 판매량) 판매량 52만 장을 기록, 하프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김호중 역시 이를 잘 알고 있는 듯 논란 속에서도 오는 18~19일 창원, 6월 1~2일 김천에서 개최되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강행을 결정했다. 23~24일에는 올림픽공원 KSPO DOME(옛 올림픽체조경기장)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역시 마찬가지다. 공연 날짜가 얼마 남지 않은 데다 상당수 티켓이 이미 판매 완료된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려는 김호중의 공연 강행은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 쏟아지는 의혹 탓에 '팬 사랑'이 결국 자충수가 된 셈이다.

하지만 여전히 김호중을 응원하는 아리스의 열기만은 뜨겁다. 지금 이 시간에도 팬카페에는 김호중을 지지하는 글들이 쏟아지고 있다. 김호중을 위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 스트리밍과 투표 인증도 함께다. 김호중의 말만 보고, 듣고, 믿는 아리스다. 과연 김호중이 팬들의 믿음과 응원에 부응할 수 있을까.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