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풀무원, 1분기 매출 7693억원 달성…역대 분기 중 최대

  • 0

/풀무원
/풀무원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풀무원은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4% 성장한 7693억원을 달성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7.7% 증가한 156억원이다.

풀무원은 “식품 사업 부문의 성장과 해외 사업 부문의 수익성 개선에 따라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을 냈다”고 밝혔다.

전체 매출은 식품서비스유통사업부문 매출이 컨세션과 휴게소 채널 성장 효과로 전년 대비 263억 증가하며 상승을 주도했다.

영업이익은 미국 법인의 두부와 아시안 누들 동반 성장, 현지 생산 본격화 효과, 운영 효율화를 통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사업부문별로 국내식품제조유통사업부문은 풀무원지구식단 캠페인과 온라인 채널 성장 등을 통해 전년 대비 매출이 86억원 늘었다.

건강케어제조유통사업부문은 방문판매 채널 취급 제품 수가 일시적으로 줄어들며 전년 대비 실적이 소폭 감소했다.

식품서비스유통사업부문의 1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14.7% 상승한 2046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38.6% 증가한 48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외 여행객 증가와 설 연휴 등의 영향으로 공항과 리조트 이용객 증가, 단체급식과 컨세션 신규 수주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일본, 중국, 베트남을 포함하는 해외식품제조유통사업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5.1% 상승한 1545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손실은 8억으로 지난해 66억원 대비 대폭 개선됐다.

주력인 미국 법인은 역대 최고 두부 매출을 기록하고 아시안 누들류 제품 성장에 힘입어 1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15% 신장했다.

일본 법인과 중국 법인은 매출은 소폭 감소했으나 두 법인 모두 원가 개선과 판가 인상을 통해 영업손실 폭이 크게 개선됐다.

풀무원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지속가능식품 카테고리를 확대해 시장의 지배력을 강화하고 국내외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해 푸드테크 혁신 기술로 미래 트렌드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두부, 아시안 누들에 이어 해외에서 다양한 K푸드 제품을 확장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