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식약처 “참이슬 후레쉬, 경유 냄새 신고됐으나 해당 성분 검출 안 돼”

  • 0

/이지혜 기자
/이지혜 기자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주에서 경유 냄새가 난다고 소비자 신고가 접수된 참이슬 후레쉬에 대해 제품을 수거해 성분을 검사한 결과 제조 과정 중 혼입됐을 개연성은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17일 밝혔다.

신고된 제품을 수거해 성분을 검사한 결과 내용물에서는 경유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고 제품 겉면에서만 경유 성분이 검출됐다.

또한 식약처 전문가는 “소주병과 뚜껑의 재질 차이로 완전한 병 밀봉이 어렵다”며 “유통·보관 중 온도 변화에 의한 기압 차이가 발생할 경우 외부 경유 성분이 기화해 뚜껑 틈새로 미량 유입됐을 개연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신고된 참이슬 후레쉬와 같은 날짜에 생산한 다른 제품을 수거 및 검사한 결과 모두 기준·규격에 부합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이번 일을 계기로 전 공정의 모든 과정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있다”며 “소비자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