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사우디의 충격적 민낯! 리그 관중 305명"…당황스럽다, EPL 스타 공격수 뛰었지만..."정말 난감한 리그"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사우디아라비아 축구의 '충격적인 민낯'이 또 공개됐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세계 정상급 리그 발전을 표방하며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다. 유럽에서 활약하는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수집하는데 열을 올리고 있는 이유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알 나스르), 카림 벤제마(알 이티하드), 네이마르(알 힐랄) 등 슈퍼스타들이 사우디아라비아로 입성했다.

이를 주도하는 건 사우디아라비아의 공공투자 기금 'PIF(Public Investment Fund)'다. 그들의 자산 규모는 무려 3430억 파운드(580조원)다. 그들은 호날두와 벤제마에게 세계 최고 연봉인 2억 유로(2956억원)를 주고 있다. 상상 초월의 리그다. 

하지만 돈만 쓰지 발전은 없다. 흥행에서 참패를 하고 있다. 슈퍼스타들을 영입했지만 평균 관중이 줄어들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스타들만 역대급 돈을 벌고, 리그 성장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시간이 갈 수록 리그 경쟁력은 떨어지고 있다.

결정적인 장면이 지난 달 포착됐다. 지난 4월 10일 영국의 '데일리 스타'는 "사우디아라비아 리그 알 페이하와 알 오크두드의 경기에서 관중 294명이 들어왔다. 사우디아라비아가 또다시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저조한 관중 수에 시달리고 있다. 294명이라는, 정말 당황스러운 관중 수를 기록했다. 사우디아라비아에 호날두가 왔고, 이어 많은 스타 선수들이 중동으로 몰렸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예상했던 티켓 판매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이 경기장에 온 관중 294명이 최소 관중이 아니다. 놀랍게도 지난 9월에는 281명의 관중이 들어온 적도 있다"고 보도했다.

이런 충격적인 일이 또 벌어졌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9일, 알 페이하와 알 파테의 리그 경기에 참석한 관중은 445명이었다.

이 매체는 "사우디아라비아 프로 리그에서 라이벌 팀의 대결을 보기 위해 445명의 팬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이 한심한 관중 수에 사우디아라비아는 매우 당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알 페이하와 알 파테의 경기는 2-2로 비겼다. 리그 6위와 7위의 경기였다. 이 경기를 보기 위해 킹 살만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는 445명의 팬이 모였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낮은 관중 출석률로 고통 받고 있다. 정말 난감한 상황이다. 알 페이하는 지난 9월 관중 281명을 기록한 바로 그 팀이다"고 덧붙였다.

이제는 일상이 된 것일까. 지난 주말 알 하젬과 알 리야드의 리그 경기에서 관중 305명이 입장했다. 특히 알 리야드에는 왓포드, 브렌트포드 등에서 활약한 EPL 스타 공격수 안드레 그레이가 있는 팀이다. 그는 2023년부터 이 팀에서 뛰고 있다. 그런데도 관중은 305명이 끝이었다. 

'데일리 스타'는 "전 EPL 스타 그레이를 보기 위해 305명의 팬들이 경기장에 모였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몹시 당황했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리그는 낮은 출석률을 기록했다. 이번 두 팀의 경기는 1-1로 비겼고, 관중 수는 당황스러움 그 자체였다. 특히 그레이는 호날두의 뒤를 이어 중동의 부자들이 야심차게 영입한 공격수다. 하지만 티켓 판매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저조한 흥행에 사우디아라비아 체육부 장관은 "관중들의 낮은 출석률은 아직 초기 단계라서 그런 것이다. 지금 기초를 다지고 있다. 내년에는 더 많은 관중을 가지게 될 것이다. 빅매치는 기록적인 관중 기록을 세우고 있다. 또 우리는 전세계 147개국에 중계를 하고 있다. 리그를 발전시킬 계획을 세웠을 때, 이런 속도를 예상하지는 못했지만, 우리는 계속 리그를 발전시킬 것이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끌어들일 것이다. 세계 최고 리그를 만들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리그 관중, 안드레 그레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데일리스타]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