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아내에 다 퍼주는 김구라 "차 사주고 돈 주고…"
'역시 세다 세'…제시, 야릇한 구도로 찰칵
송해나 조종하던 남친 정체는?…'충격'
"43kg 무슨 일"…조민아, 출산 후 깡마른 몸
티파니, 가슴 바로 옆 '은밀한 타투' 눈길
민영도 용기내…류준열이 쏘아 올린 '이것'
강인, 외로움 가득한 근황 사진…"수심 가득"
홍진경 "남편과 하루 2번 연락, 통화는 NO"
김경문 감독. 이순신 장군의 마음가짐으로 [이석희의 처음처럼]
21-07-22 05: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석희 기자] 일본의 유력지인 ‘요미우리’는 21일자 스포츠면 기사에서 도쿄올림V픽에 출전하는 한국야구대표팀 소식을 전했다. 그 기사의 제목은 이렇다. “한국, 일본전에 자존심을 건다(日本戰 威信かげる)였다.

사실 내용은 별거 없다. 간추려보면 이렇다. “북경올림픽에서 9전 전승으로 금메달을 딴 한국은 국내(KBO) 리그의 선수들로 구성했다. 북경에 이어 지휘봉을 잡은 김경문 감독은 '현재의 상태도 지켜봐야겠지만 전체의 밸런스(팀상황)도 고려해야한다'라고 말했다. 젊은 투수들 가운데 주목할 선수는 한신타이거스 소속이었다가 삼성에 입단한 39살의 오승환. 당초에는 선발이 안되었지만 합류하게 됐다"는 이런 아주 평범한 기사이다.

일본도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이 어떤 각오로 도쿄 올림픽에 임하는 지를 제목에서 잘 밝혀놓은 듯하다.

근데 요미우리의 이 같은 보도는 김경문 감독의 스타일을 좀 간과한 것 같다. 김 감독은 용장이 아니고 덕장이다. 감정을 드러내는 것보다는 그 감정을 속으로 참으면서 결국은 자신이 정한 목표를 달성하는 스타일이다. 쉽게 이야기해서 속내를 잘 표현하지 않는 그런 감독이다.

지금 대한민국 프로야구판은 KBO리그 출범이후 가장 큰 위기를 맞고 있다. 코로나 19 감염병법 위반과 호텔에서의 술판, 그에 따른 거짓말 등 총체적 위기를 맞고 있다.

김경문 감독도 훈련 첫날인 지난 17일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당연히 금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에 맞춰 준비하고 있다"고 차분히 이야기했다.

이 멘트에서 주목할 단어가 있다. '디펜딩 챔피언.' 이 단어에서 그의 각오를 엿볼 수 있다. 베이징 올림픽에서 김경문감독은 아무도 예상못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 역사에 기리 남을 역사적인 사건이었다.

그리고 13년만에 다시 야구는 올림픽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김경문 감독이 두번째 올림픽에서 다시 한번 금메달을 목에 건다면 대한민국 사상 구기종목 2연패라는 금자탑을 세우게 된다. 다른 나라 국가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대기록이다.

김경문 감독으로서는 자신의 리더십을 재확인시켜주고 대한민국 야구의 위상을 높이겠다는 각오가 묻어 있는 단어이다.

게다가 선수들은 잘 모르겠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올림픽 참석을 위한 방일도 무산됐다. 일개 일본의 공사 따위가 문대통령에 대해 입에 담아서도 안될 '0000' 라는 망말을 한 것도 문제가 됐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 소통 수석은 “국민들의 감정도 고려했다”는 의미는 바로 이런 것을 의미에 두고 한 말일 것이다.

게다가 일본은 도쿄 올림픽 선수촌내 대한민국 선수단 숙소에 걸린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는 현수막을 걸었다가 국가올림픽위원회(IOC)의 철거 요청을 받고 떼내기도 했다. 대신 욱일기 등을 금지하도록 요청했지만 묵살 당했다.

올림픽에 정치적인 문제를 끌고 들어오는 것은 금지되어 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김경문 감독은 이순신 장군의 마음가짐으로 한일전에 임해야되고 반드시 이기고 돌아와야만 할 것이다. 그래야 김감독이 그 가슴에 품고 있는 '프로야구 감독 복귀'꿈도 이루어질 수 있다.

[고척돔에서 국가대표 훈련을 지켜보고 있는 김경문 감독. 사진=마이데일리 DB]

이석희 기자 goodluc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해나 조종하던 남친 정체는?…'충격'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모델 송해나(34)가 연애사를 털어놨다. 2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SBS Plus, 채널S '연애도사 시즌2'에 출연한 송해나는 소위 '나쁜 남자'를 "많이 만났다"면서 "처음에는 다 자기들이 좋다고 해서 만났다가 결국에는 바람을 피...
종합
연예
스포츠
있지 '최파타를 향한 가벼운 발걸음' [MD동...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15세 연하 위켄드와 또 데이트…“진짜 사귀나?”[해외이슈]
‘케서방’ 니콜라스 케이지, 만취 상태로 술집에서 쫓겨나…“노숙자인줄”[해외이슈]
겨드랑이 털이 왜? 마돈나 딸, 연이은 당당 노출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브래드 피트 동의 없이 ‘1941억 부동산’ 매각 논란[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