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고은아 "가족들 원망스러워 안 봤었다" 왜?('나를 불러줘')
21-12-08 06:3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고은아가 한때 가족들을 원망했었다고 고백했다.

고은아는 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 every1 '나를 불러줘'에 출연해 "내가 가족들과 사이가 안 좋았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왜냐면 내가 자괴감에 빠졌을 때 '그동안 내가 번 돈이 어디 간 건데?'라는 생각에 당연히 가족들한테 갔으니 가족들이 원망스러운 거야"라고 설명한 고은아.

그는 "그래서 가족들이 싫어져가지고 안 보다가 내가 힘드니까 또 찾게 됐는데 내가 원망 섞인 말도 많이 했는데도 결국엔 손 잡아주는 건 가족이더라"라고 털어놨다.

[사진 = MBC every1 '나를 불러줘'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돌연 “성폭행 당했다”…거짓 들통난 30대 여성의 최후
남성과 합의 하에 성관계를 가진 뒤 “성폭행을 당했다”며 무고한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두 사람은 가요주점에서 처음 만났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15일 대구지법 형사3단독 김지나 판사는 무고죄로 기소된 A(38)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
해외이슈
“19살 때 속옷 벗고 노출 연기 후회”, 36살 아만다 사이프리드 고백[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