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캡틴' 손흥민의 한 마디 "잘 하고 와"… 배번 없던 막내는 이만큼 컷다 [곽경훈의 현장]
23-03-23 06:4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파주 곽경훈 기자] "(인터뷰) 잘 하고 와"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1일 오전 경기도 파주 NFC에서 진행된 축구대표팀의 훈련 전 미디어 인터뷰를 마친 뒤 두 번째 인터뷰를 기다리던 오현규에게 이야기 하면서 어깨를 두드렸다.

갑작스러운 '캡틴' 손흥민의 격려에 오현규는 당황한 표정이었지만 옅은 미소를 띄우며 취재진 앞에 섰다.

오현규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예비 엔트로로 뽑힌 이후 약 4개월 만의 소집이다. 겨울 이적 시장이 열렸을 때 수원 삼성에서 스코틀랜드 셀틱으로 이적했다.

오현규는 "시차 적응하면서 대표팀 소집하는 건 처음이다. 새로운 기분이다. 고작 한 번 했는데 정말 힘들다. 몇 년째 영국과 한국을 오가는 (손)흥민이 형이 정말 대단하다"고 이야기 하면서 미소를 지었다.

등 번호 없는 에비 선수였다가 정식 선수가 된 심정에 대해서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는 등번호가 없었다. 이번에 합류하면서 등번호를 받았다. 특별한 욕심은 없고, 태극마크를 단 것 만으로 영광스럽다"라고 밝혔다.



▲손흥민에 이은 오현규가 인터뷰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인터뷰 중 손흥민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오현규가 아까 상황이 생각난 듯 미소를 짓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의과 손흥민이 활짝 웃으며 훈련 전 미팅을 하고 있다.

벤투 감독에 이어 축구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코치진은 축구협회에 특별한 주문을 했다.

바로 훈련복 상의에 배번이 부착되었다. 축구협회는 "클린스만 감독과 코치가 한국에 들어온 지 얼마 안 되어서 선수단 파악이 완벽하지 않다. 선수 얼굴과 이름을 효율적으로 외우기 위해 훈련복에도 번호를 적도록 지시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축구대표팀은 24일 울산에서 콜롬비아와 28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치룬다.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자신에 이어 인터뷰를 위해 이동하는 오현규에게 "잘 하고 와"라고 이야기 하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70도루 페이스’ 아쿠나가 ML 1위가 아니라고? 배지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도루 페이스가 엄청나다. 배지환(피츠버그 파이어리츠)도 정말 잘 훔치지만, 아쿠나가 더 잘 도망간다. 그런데 그런 아쿠나가 메이저리그 전체 1위는 아니다. 아쿠나는 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
해외이슈
“25살 법칙은 진리” 디카프리오, 이번엔 22살 모델과 요트 파티[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매티 힐리, 공연중 남성 경비원과 키스 “양성애자야?”[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성과 불륜 저질렀지만” 나탈리 포트만, 활짝 웃는 모습 포착[해외이슈](종합)
51살 자레드 레토, 27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독일서 데이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