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이다"…슬기, 혼자서 이 정도였어? 역대급 솔로 데뷔 [종합]

  • 0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슬기(본명 강슬기·28)가 데뷔 8년 만에 솔로로 전격 데뷔했다. 예상을 뛰어넘는 음악과 퍼포먼스로 데뷔하며 '솔로 아티스트 강슬기'의 출발을 알렸다.

슬기는 4일 오후 6시 첫 솔로 앨범 '28 Reasons(투애니에잇 리즌스)'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28 Reasons'로 데뷔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8 Reasons’를 "그루비하고 묵직한 베이스와 휘파람 소리가 시그니처인 팝 댄스 곡으로, 가사에는 좋아하는 상대를 향한 순수한 관심과 짓궂은 장난기를 모두 가진 선과 악이 공존하는 캐릭터가 등장, 우리의 관계를 둘러싼 수많은 이유들에 대한 궁금증을 던진다"고 소개한 바 있다.

슬기는 앨범 발표 직전 진행한 카운트다운 라이브에서 "휘파람 소리가 시그니처"라며 "시작부터 고민을 많이 했던 곡이다. 다른 후보 곡들도 있었지만 왜 타이틀곡으로 선택했냐면, 퍼포먼스를 기대해주시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퍼포먼스를 보여줬을 때 가장 멋있게 나올 것 같았다. 보컬적인 면에서도 놓치지 않는 점도 마음에 들었다. 다양하게 고민한 결과 타이틀곡으로 고르게 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슬기의 솔로 데뷔곡 '28 Reasons'는 '선과 악'이 공존한다는 설명처럼 매혹적이면서도 어둡고, 단조로우면서도 복잡하게 뒤엉킨 멜로디가 귀를 단숨에 사로잡는다. 기존에 레드벨벳 곡에서는 오롯이 부각되기 어려웠던 슬기의 보컬 능력도 '28 Reasons'에선 마음껏 표출된다. 뛰어난 춤 실력으로 유명한 슬기답게 이번 솔로 데뷔곡 역시 댄서들과 어우러진 합동 퍼포먼스가 강렬하게 펼쳐진다.

슬기의 솔로 앨범에는 타이틀곡 외에도 'Dead Man Runnin'(데드 맨 러닝)', 'Bad Boy, Sad Girl(배드 보이, 새드 걸)', 'Anywhere But Home(애니웨어 벗 홈)', 'Los Angeles(로스앤젤레스)', 'Crown(크라운)' 등의 노래가 실렸다. 슬기가 작사한 'Dead Man Runnin''은 과거 자신에게 상처를 준 존재를 향한 경고와 상처로 인한 공허하고 위태로운 마음을 담았다.

슬기는 이번 솔로 데뷔 앨범을 준비하며 "고민을 많이 했다"며 "여러분들이 좋아해주시는 모습이 어떤 모습인지 아니까 더욱 잘 나오고 싶어서 고민을 많이 했다. 그 와중에 멤버들에게 기대기도 엄청 많이 기댔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준비하면서 느낀 건 내 주변에 정말 좋은 사람들이 많구나, 나를 응원해주고 좋아해주는 분들이 너무 많구나 싶었다. 그래서 더 힘내서 앨범 준비를 할 수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특히 슬기는 "러비(레드벨벳 팬덤명 애칭) 없으면 어떻게 제가 슬기로 있을 수 있겠습니까"라며 "러비가 있기 때문에 제가 있고, 제가 있기 때문에 러비가 있습니다"라고 각별한 마음을 고백했다.

[사진 = 슬기 '28 Reasons' 뮤직비디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