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EPL은 몰라도 FA컵은 다르지’ 맨시티, 아스널 1-0 꺾고 16강 진출

  • 0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맨시티가 FA컵에서 아스널을 꺾었다.

맨체스터 시티는 2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FA컵 32강전에서 아스널을 1-0으로 꺾었다. 이로써 맨시티는 라이벌 아스널을 누르고 16강에 안착했다.

홈팀 맨시티는 엘링 홀란드, 잭 그릴리시, 케빈 더 브라위너, 리야드 마레즈, 일카이 귄도안, 로드리, 네이선 아케, 마누엘 아칸지, 존 스톤스, 리코 루이스, 슈테판 오르테가가 선발로 나왔다. 원정팀 아스널은 부카요 사카, 에디 은케티아, 레안드로 트로사르, 파비우 비에이라, 토마스 파티, 그라니트 자카, 도미야스 다케히로, 롭 홀딩, 가브리에우 마갈량이스, 키어런 티어니, 맷 터너로 맞섰다.

전반전은 0-0으로 끝났다. 후반 20분에 맨시티의 선제골이 터졌다. 중앙 수비수 아케가 감아차기 땅볼 슈팅으로 아스널 골문을 열었다. 선제 득점과 함께 1-0 리드를 잡은 맨시티는 베르나르두 실바를 투입했다.

아스널은 마르틴 외데고르, 가브리엘 마르티넬리, 올렉산드르 진첸코 등을 투입해 막판 반전을 기대했다. 하지만 동점골을 넣지 못한 채 맨세티에 1골 차 패배를 당했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