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피렐라 투런포→구자욱 역전타→원태인 4이닝 삭제' 삼성, 키움 6-5 제압 '5연승' [MD고척]

  • 0

[마이데일리 = 고척 심혜진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연승 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키움 히어로즈의 연승을 멈춰세웠다.

삼성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KBO리그 키움과 시범경기서 6-5로 승리했다. 이로써 삼성은 7승 2패, 파죽의 5연승을 내달렸다. 키움은 3승 5패로 연승이 2에서 깨졌다.

이날 경기는 난타전이 펼쳐졌다.

삼성이 2회초 안타와 볼넷으로 만든 1사 1, 2루에서 이재현의 적시타로 기선제압에 나섰다.

그러자 키움은 2회말 대거 5득점을 뽑아내며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김태진 볼넷, 이형종 사구에 이어 송성문, 이지영의 연속 안타로 2-1 역전을 만들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임지열의 볼넷으로 만루가 됐고, 김혜성, 이정후(2타점) 적시타로 5점을 완성했다.

삼성은 곧바로 반격을 시작했다. 3회초 구자욱이 2루타로 포문을 열었고, 피렐라가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키움 선발 김동혁의 초구 121km 체인지업을 그대로 받아쳐 중앙 담장을 넘겼다.

이어 4회초에는 1사에서 윤정빈과 이재현이 볼넷을 골라 출루하면서 기회를 만들었다. 강한울이 적시타, 구자욱이 2타점 3루타를 터뜨려 6-5로 재역전을 만들었다.

이후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4회말부터 올라온 원태인이 7회까지 4이닝 동안 키움 타선을 억제했다. 키움은 원태인이 내려가서도 득점을 뽑지 못하면서 삼성의 승리로 끝이 났다.

타선에서는 구자욱이 4안타 2안타 2타점, 피렐라가 홈런 포함 2안타 2타점을 올렸다. 리드오프로 나선 강한울은 3안타 맹타를 휘둘렀다.

[구자욱(왼쪽). 원태인. 사진=마이데일리DB]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