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쓰러진 시민 구한 KT 김지용 트레이너…"CPR 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

  • 0

[마이데일리 = 수원 김건호 기자] KT 위즈 김지용 퓨처스 트레이너가 심폐소생술(CPR)로 생명을 구했다.

KT 2군은 지난 23일 이천 두산베어스파크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을 치렀다. 선수단은 경기가 끝난 뒤 수원 숙소로 돌아와 버스에서 짐을 챙기고 있었다. 먼저 나온 두 명의 선수가 맞은편 식당 앞에 쓰러진 사람을 발견한 뒤 곧바로 김지용 트레이너를 찾았다.

김지용 트레이너도 긴급 상황에 놀라긴 했지만, 목숨을 구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바로 환자에게 달려갔다. 기도를 확보한 뒤 옆에 있던 환자의 친구에게 119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김지용 트레이너는 곧바로 CPR 조치를 실시했다. 다행히 환자는 호흡이 안정적으로 돌아왔다. 계속 환자를 주무르면서 상황에 대해 인지시켰다. 이후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까지 환자의 곁을 지켰다.

김지용 트레이너는 "그런 상황을 직접 맞이하니 정말 놀랐다. 놀란 와중에도 CPR을 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 오히려 언론 보도가 된 것을 봤는데, 쑥스러웠다"며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었어도 목숨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지용 트레이너는 "매년 구단의 지원을 받으며 6월에 트레이너들이 CPR 교육을 받는다. 그 교육이 정말 큰 도움이 됐다"며 "교육을 받을 수 있게 아낌 없이 지원해준 구단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사진 = KT 위즈 제공]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