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어느 누구도 기러기 아빠는 되지말라" 호소

  • 0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가수 김흥국이 '20년 기러기 아빠' 생활 청산을 선언했다.

김흥국은 29일 채널A '행복한 아침'에 출연, 자녀들의 해외유학으로 인해 2003년 시작된 기러기아빠 생활이 2023년 올해 비로소 마침표를 찍는다고 전했다.

이날 김흥국은 “늦둥이딸 주현이 미국 대학 SVA에서 사진, 영상, 편집 전공으로 남은 해외유학기간을 마치고 돌아오게되어, 완전체 가정의 화목한 모습을 되찾는 것은 올해 라고 할수 있다. 큰 꿈을 이루길 바란다”라며 가슴 뿌듯해했다.

김흥국은 “오는 5월 부부가 함께 주현의 졸업 축하차 미국 뉴욕으로 날아 간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가족 화합의 일등 공신으로 딸 주현을 꼽았다. 아빠 엄마를 오가며 사랑과 대화의 통로가 되었다는 것.

딸 주현에 대해 그는 “정말 바르게 잘 성장했고, 이제 성인이 되어, 부모의 마음을 잘 이해주는 것 같다”면서 자식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김흥국은 “처음엔 아들 동현의 꿈을 키워주려고, 자식들에게 봉사하는 마음으로 호주, 하와이, LA, 얼반 등에 유학을 보냈다. 아이들이 어리다보니, 아내가 뒷바라지를 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그런데 이제와 생각해보면 기러기 아빠 생활이 2~3년은 몰라도, 10년~20년 떨어져 사는 건 너무 안좋다. 어느 누구도 기러기 아빠는 되지말라고 권고하고 싶다. 공부도 좋지만 가족은 함께 살아야한다"고 덧붙였다.

[김흥국.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