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윤, "유지태 따라 하려다 잘못된 탈색 약 사용으로 탈모 시작"[모내기클럽]

  • 0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모내기클럽’의 출연진들이 웃음과 감동을 모두 잡은 탈모 토크를 펼쳤다.

지난 1일(어제) 밤 9시 20분 방송된 MBN-LG헬로비전 공동제작 예능 프로그램 ‘모내기클럽’ 9회에서는 여러 탈모 고민을 가진 정성윤, 김미려, 풍자, 김승현, 문수인이 게스트로 등장해 각종 탈모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지난 방송에서 다이어트 탈모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김미려는 17년 차 탈모인 남편 정성윤과 함께 출연, 그를 ‘탈모 척척박사’라고 직접 소개했다.

대세 크리에이터 풍자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겪었던 원형 탈모 경험담을 공개, 주사 치료를 통해 탈모를 막았다고 알려줘 탈모 치료의 희망 사례가 되기도 했다.

김광규 팀장을 코웃음 치게 만든 ‘탈모 새내기’ 김승현은 아버지를 닮아 새치가 심한데, 탈모가 심해지는 아버지를 보며 탈모 고민도 커지고 있다는 걱정도 털어놓았다.

김승현은 흰머리가 많이 나는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품었고, '모내기 요정' 송은석 의사가 "그건 저도 궁금하다"라고 대답해 스튜디오는 순식간에 웃음바다가 됐다. 육중완은 특히 “선생님도 (흰머리) 많으시네”라며 그의 걱정에 공감해주기도 했다.

박명수가 “탈모인이 맞습니까?”라고 물었던 의외의 모내기 회원 문수인은 모발 이식까지 한 ‘찐 탈모인’이라는 사실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함께 농구 예능을 찍었던 차은우와 비교되는 머리숱으로 위축되었던 시절을 얘기해 안타까움을 샀다.

고참 탈모인인 정성윤은 모발 이식 수술을 2번 받은 상태라고 밝히며, 그는 결혼 전 두번째 수술할 때 김미려의 인지도를 이용했던 일화를 고백해 폭소탄을 날렸다.

‘모내기클럽’ 최초 탈모 부부로 등장한 두 사람은 스튜디오는 물론 이날 공개된 영상 속에서도 부부 케미를 보여줬다. 티격태격 현실 부부 모먼트부터 김미려가 준비한 탈모 극복 특급 내조 등으로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또한 정성윤은 젊은 시절 유지태를 따라 하려다 잘못된 탈색 약 사용으로 탈모가 시작됐다고 고백했고, 탈모를 예방하기 위해 금욕생활을 했다고 말했다.

탈모인에 의한, 탈모인을 위한 ‘모내기클럽’ 10회는 8일(토) 밤 9시 20분 MBN 채널에서 방송되며, LG헬로비전에서는 다음 날인 9일(일) 오전·오후 7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예능 프로그램 '모내기클럽']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