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예능

강다니엘, 성인지 논란 사과 "스스로 자격 있는지 의구심 품어" [MD현장]

  • 0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가수 강다니엘이 '스우파' 시리즈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17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DMC타워에서 케이블채널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2’(이하 ‘스우파2’)의 제작 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프로그램 저지 및 MC를 맡은 댄서 모니카, 가수 셔누, 강다니엘, 스페셜 저지를 맡은 댄서 리에하타, 아이키, 8크루 리더인 리아킴, 바다, 미나명, 커스틴, 놉, 펑키와이, 아카넨, 할로, 연출을 맡은 김지은PD가 참석했다.

앞서 강다니엘은 프라이빗 메시지(팬들과 소통하는 유료 채팅 어플)를 통해 ‘스맨파’ 출연에 대해 “솔직히 말하면 남자들이라 너무 편하다. 행복해. 기 안 빨려서. 원래('스우파' 시리즈 촬영 때는) 되게 무서웠다. 지금이 더 좋다”고 말하며 성인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 사건을 두고 강다니엘은 "스스로를 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내가 '스우파' 시리즈 출연 자격이 있는지 의구심을 품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데 제작진 분들이 너무 감사하게도 저를 하나의 일원을 봐주셨다. 그래서 너무나 좋은 기회를 통해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는데, 이 프로그램을 통해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한다. 절대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았기에 더더욱 노력했고, 그 모습을 방송을 통해 지켜봐 주시면 감사할 것"이라고 사과했다.

또 이번 시즌에 대해서 "'진짜 싸우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마음으로 말릴 준비도 많이 했다"고 '매운맛'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는 "다들 진심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모습이 멋졌다"며 "특히 이번 시즌은 글로벌하게 진행되기에 댄서 분들이 자신의 모든 것들을 보여주려고 했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한편 ‘스우파2’는 K-댄스 열풍의 주역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후속작이다. 최고의 댄스 크루 자리를 놓고 여덟 팀이 춤 배틀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시즌은 국적을 초월한 크루들이 참여하며 한층 더 커진 스케일의 댄스 배틀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는 22일 화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