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의 날 기념식' 4일 개최, 장미란 차관 등 500여 명 참석

  • 0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태권도, 세계 문화로 거듭나다!'

2023년 태권도의 날 기념식이 4일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개최됐다.

이번 기념식은 '태권도! 세계의 문화로 거듭나다'를 슬로건으로 펼쳐졌다. 장미란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을 비롯해 이종갑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 직무대행, (사)태권도9단회, 대한태권도협회 17개 시도협회와 5개 연맹 등 태권도 관계자 500여 명이 참석했다. 정순천 ITF(국제태권도연맹) 공보 부위원장도 자리를 빛냈다. 또한, 특별행사로 진행된 ‘2023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헌액식’을 위해 故 고의민 사범과 故 박선재 사범 유가족이 독일과 이탈리아에서 태권도원을 방문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행사는 2023 성남세계태권도한마당 우승팀인 태권코레오의 태권도 시범공연으로 문을 열었다. 국민의례와 장미란 차관의 기념사 낭독, 유공자 표창, 태권도를 응원하는 국민들의 영상,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헌액식 순서로 진행됐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도 펼쳐졌다. 신재현 한국가스공사 태권도단 감독, 유삼형 대한태권도협회 기술위원회 의장, 이상일 태권훼밀리 대표, 이승진 대한태권도협회 트레이너, 이우창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 음악감독, 임임환 용산 태권도장 사범, 정문자 대한태권도협회 교육강사, 최성주 금강 태권도장 사범, 최인경 한국관광공사 전북지사 전문위원, 황준성 혜성여자고등학교 교사, Dejun Sun 세계태권도연맹 중국 우시센터 명예센터장, Kamaladdin HEYDAROV 아제르바이잔태권도협회 회장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태권도진흥재단 이종갑 이사장 직무대행은 축사에서 "태권도를 향한 우리의 마음과 생각은 똑같다"며 "태권도인들의 마음과 생각을 하나로 모아 오늘 뿐만 아니라 하나의 목소리로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사진=태권도진흥재단 제공]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