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아프리카♥로”…롯데관광개발, 6개국 13일 비즈니스 클래스 패키지 재출시

  • 0

동계 성수기 도래,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출발 1599만원부터
에미레이트항공 집-공항 픽업·센딩서비스 쇼퍼드라이브도 제공

탄자니아국립공원./롯데관광개발
탄자니아국립공원./롯데관광개발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롯데관광개발이 아프리카 6개국을 13일간 여행하는 비즈니클래스 패키지를 재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지난 2020년 2월 중단된 이후 3년 8개월 만이다.

케냐, 탄자니아, 잠비아, 짐바브웨, 보츠와나, 남아프리카 공화국 등을 방문한다. 오는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주 1회 출발하고 참가비는 1인 1599만원부터다.

이번 상품에는 에미레이트항공 비즈니스 클래스 승객 대상으로 제공되는 공항 픽업·샌딩 서비스인 쇼퍼 드라이브가 포함돼 있다.

빅토리아폭포/롯데관광개발
빅토리아폭포/롯데관광개발

주요 관광으로 탄자니아 세렝게티 국립공원과 응고롱고로 보호구역 초원에서 일명 빅5로 불리는 코끼리, 버팔로, 사자, 표범, 코뿔소를 관찰하는 액티비티인 ‘사파리 게임드라이브’에 참여한다.

킬리만자로(5895m)는 아프리카 대륙 최고봉이자 유일하게 만년설을 볼 수 있는 산이다. 가벼운 트레킹과 산책을 즐기며 대자연을 감상할 수 있다.

빅토리아 폭포는 잠비아와 짐바브웨 두 나라에 걸쳐 있는데 양쪽에서 모두 관람한다. 날씨가 좋은 날에는 거대한 폭포에서 떨어지는 물보라가 무지개를 만들어 내기도 한다.

응고롱고로국립공원/롯데관광개발
응고롱고로국립공원/롯데관광개발

보츠와나 초베 국립공원은 아프리카 내에서도 코끼리 밀집도가 높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차량이 아닌 보트를 이용해 물가의 코끼리를 보다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특전으로는 남아공 케이프타운의 5성급 특급호텔 3박과 국립공원 내 롯지 2박을 이용한다. 현지특식으로 양, 돼지, 낙타, 악어 등 아프리카 야생동물을 이용한 케냐 전통 바비큐 요리인 야마초마, 남아공에서 유명한 랍스터 요리 등이 4회 제공된다.

권기경 롯데관광개발 여행사업본부장은 “아프리카 6개국을 11박13일 동안 여유롭게 둘러볼 수 있도록 최적의 동선으로 상품을 구성했다”며 “국가 간 이동 시에 현지 항공 3회 이용으로 불필요한 이동시간을 최소화했으며 노팁·노쇼핑으로 여행 품격을 높였다”고 소개했다.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