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민의 디카詩-<저녁의 위로>

  • 0

언제는 찌그러져 있으라더니

지금은 가만히 놔두질 않네

찌그러져봐야 인생의 맛을 안다나

살다 보니 별일이야

◆마이데일리는 ‘박종민 시인의 디카詩’를 연재한다. 디카시는 디지털 카메라와 시가 결합된 새로운 문학 장르이다. 바쁜 현대인을 위한 쉽게 쓰는 간결한 창작시이다. 박 시인은 ‘이병주 하동 국제문학제 디카시 부문 대상(2018년), 뉴스N제주 신춘문예 디카시 부문(2022년)을 수상했다.

편집국 기자 edito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