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올림픽 예선 1승도 쉽지 않다! 세자르호, 'VNL 전패→亞선수권 6위 수모' 씻을까

  • 0

한국 여자배구, 16일부터 2024 파리올림픽 예선 돌입
세계적인 팀들과 대결, 올림픽 본선행 빨간불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2년 연속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전패로 꼴찌에 머물렀다. 2023 아시아배구연맹(AVC)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는 6위로 역대 최악 성적을 남겼다. 추락을 거듭한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2024 파리올림픽 예선에 나선다. 전망은 어둡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6일(이하 한국 시각) 24일까지 폴란드 우치에서 열리는 2024 파리올림픽 예선전에 참가한다. 이번 예선전에 출전하는 태극낭자는 14명이다. 아웃사이드 히터 박정아와 강소휘를 비롯해 미들블러커 이다현, 이주아, 세터 김다인, 김지원, 리베로 김연견, 문정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세계적인 강호들과 기량을 겨룬다. C조에 속해 미국, 이탈리아, 폴란드, 독일, 태국, 콜롬비아, 슬로베니아와 맞대결을 벌인다. 상대들이 모두 객관적 전력에서 한국보다 한 수 위다. 미국이 세계랭킹 2위로 가장 전력이 강하고, 이탈리아가 5위, 폴란드가 7위다. 독일과 태국이 12위와 14위, 콜롬비아와 슬로베니아가 20위와 25위다.

조 2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행 티켓을 손에 넣을 수 있다. 최근 전력과 컨디션을 고려하면 2위 이내 성적은 불가능에 가깝다. 1승조차 쉽지 않게 느껴진다. 세계랭킹 36위까지 추락한 한국이 만만하게 볼 수 있는 팀은 없다. 전통의 강호들은 여전히 부담스러운 상대고, 신흥강자 태국과 최근 4번 맞대결에서도 세트 점수 0-3으로 모두 완패했다. 콜롬비아와 슬로베니아를 승리 제물로 정조준하지만 높이와 조직력에서 밀린다.

세자르호는 이번 예선전에서 유럽 강호들과 먼저 격돌한다. 17일 이탈리아전을 시작으로, 18일 폴란드전, 19일 독일전을 치른다. 이어 20일 미국과 경기를 가지고, 21일 하루 쉰다. 22일 콜롬비아, 23일 태국, 24일 슬로베니아와 차례로 승부한다.

◆ 2024 파리올림픽 예선 한국 경기 일정
- 17일 vs 이탈리아
- 18일 vs 폴란드
- 19일 vs 독일
- 20일 vs 미국
- 22일 vs 콜롬비아
- 23일 vs 태국
- 24일 vs 슬로베니아

현실적인 목표는 1~2승 정도로 비친다. 유럽 팀들과 1~3차전에서 2승 이상을 거둬야 올림픽행을 바라볼 수 있지만 1승도 버거워 보인다. 무기력한 패배를 막기 위해 최근 국제 대회에서 보였던 문제점들을 잘 짚고 해결해 세계적인 팀들과 당당히 맞서야 한다. 조직력을 잘 가다듬고 투지를 발휘해 나아진 경기력을 보이지 않으면 더 깊은 수정에 빠져들지도 모른다.

[세자르 감독, 강소휘(가장 아래). 사진=마이데일리 DB, 아시아배구연맹 홈페이지]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