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눈물의 인터뷰 통했다!"…히샬리송 '미친 순간+미친 활약+미친 경기', 후반 추가시간 1골1도움 맹폭! 토트넘 세필드 2-1 꺾고 '파죽의 4연승'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히샬리송의 날이었다.

토트넘은 16일 오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5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2-1 역전 승리를 거뒀다.

이번 승리로 토트넘은 파죽의 4연승을 달렸다. 4승1무로, 리그 2위를 유지했다.

토트넘의 승리로 이끈 영웅은, 그동안 많은 비난을 받았던 히샬리송이었다. 그는 이날도 선발에서 밀렸다. 선발에는 손흥민이 원톱으로 다시 나섰고, 마노르 솔로몬, 제임스 메디슨, 데얀 쿨루셉스키가 2선에 배치됐다.

셰필드의 단단한 수비에 토트넘은 고전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토트넘. 후반에 반전을 노렸지만 반전하지 못했다. 그러다 셰필드에 먼저 골을 내주고 말았다. 후반 29분 셰필드의 하머르가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그러자 토트넘은 변화를 줬다. 후반 35분 손흥민, 사르, 솔로몬을 불러들이고 브레넌 존슨, 히샬리송, 이반 페리시치를 들여보냈다. 이후 분위기는 180도 달라졌다.

많은 시간이 남아있지 않아 역전이 힘든 상황. 하지만 토트넘은 포기하지 않았다. 토트넘 공격진들은 막판 파상공세를 펼쳤다. 그리고 기적이 일어났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에 2골을 터뜨렸다. 후반 추가시간 8분 히샬리송이 머리로 동점골을 만들었고, 12분 쿨루셉스키가 오른발 슈팅으로 역전골을 작렬시켰다. 히샬리송의 어시스트였다. 토트넘의 2-1 극장승이었다.

히샬리송은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후 최고의 활약을 해냈다. 또 올 시즌 리그 첫 골이자, 지난 시즌 1골에 이은 2호골이었다. 특히 지난 시즌 1골은 리버풀전. 골을 넣고도 졌다. 이번 골은 팀 승리를 책임진 골이었다. 기쁨이 두배다.

히샬리송의 눈물의 인터뷰가 통한 것이다.

히샬리송은 A매치 기간 중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였고, 브라질 언론과 인터뷰에서 "경기장 밖에서 격동의 시간을 보냈다. 이제 조금 안정이 됐다. 내 돈만 노리던 사람들이 더 이상 내 곁에 없다. 영국으로 돌아가 정신력을 강화하기 위해 심리치료를 받을 것이다. 앞으로 모든 일이 순조롭게 흘러갈 것이다. 토트넘에서 다시 좋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한 바 있다.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고, 토트넘에서 새로운 출발을 예고했던 히샬리송. 그의 말대로 됐다. 진정 최고의 활약을 해냈고, 위기의 팀을 구한 영웅이 됐다.

[히샬리송, 손흥민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