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日 공영방송 NHK가 움직였다…오타니-LAA 이별암시? '시즌아웃'에 중계 종료 결정

  • 0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일본의 '공영방송' NHK도 오타니 쇼헤이와 LA 에인절스의 동행이 더이상 이루어지지 않을 것을 직감한 듯하다. 오타니의 '시즌 아웃'이 공식 발표된 이후 더이상 에인절스의 경기를 중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MLB.com'을 비롯한 미국 현지 복수언론은 지난 17일(이하 한국시각) 오타니의 '시즌 아웃' 소식을 보도했다. 'MLB.com'은 "오타니의 역사상 가장 위대한 시즌이 공식적으로 종료됐다"고 전했다.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는 과정에서부터 '이도류'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메이저리그 거의 모든 구단이 오타니와 계약을 따내기 위해 애정공세를 펼칠 수밖에 없었던 재능. 하지만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입성 초 토미존 수술을 받는 등 주로 투수보다는 '타자'로 경기에 나서왔다.

오타니의 재능이 본격 발휘되기 시작한 것은 2021년. 오타니는 그해 타자로 155경기에 출전해 138안타 46홈런 100타점 103득점 26도루 타율 0.257 OPS 0.965, 투수로 23경기에 등판해 9승 2패 평균자책점 3.18의 성적을 남기며 만장일치 아메리칸리그 MVP로 선정됐다.

오타니는 지난 시즌에도 '이도류' 활약을 이어가며, 2021년의 모습이 '반짝'이 아니었음을 증명했고, 올해도 좋은 흐름은 이어졌다. 오타니는 타석에서 135경기에 출전해 151안타 44홈런 95타점 102득점 타율 0.304 OPS 1.066, 마운드에서는 23경기에서 10승 5패 평균자책점 3.14의 성적을 거두고 있었다.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그런데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오타니는 지난달 24일 신시내티 레즈와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는데, 1⅓이닝 밖에 던지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검진 결과는 '최악'이었다. 오른쪽 팔꿈치 인대가 파열됐고, 페리 미나시안 단장은 오타니가 남은 시즌 더 이상 투수로 마운드에 오르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타니의 '열정'에는 브레이크가 없었다. 오타니는 팔꿈치 인대가 파열됐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더블헤더 2차전에는 타자로 출전을 이어갔고, 지난 4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 맞대결까지 꾸준히 경기에 나섰다. 그러던 중 오타니가 갑작스럽게 자취를 감췄다. 이번에는 옆구리가 말썽을 일으켰다.

오타니는 5일부터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는데, 필 네빈 감독은 오타니의 옆구리에 미세 염증 증세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심각한 부상은 아니며, 곧 그라운드에 선 오타니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렇게 결장을 거듭하던 오타니는 12일 시애틀 매리너스전 선발 라인업에 오랜만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이 또한 출장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오타니는 시애틀전 개시 3시 30분 전 선발 라인업에 포함이 돼 있었는데, 경기 시작 2시 30분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라인업이 변경됐다. 또다시 옆구리에 통증을 느낀 탓이었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네빈 감독은 오타니를 부상자명단(IL)에 올릴 뜻은 없다며 그가 돌아올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그런데 16일 다소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미국 복수 언론은 "에인절스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의 경기가 끝난 뒤 오타니의 라커룸이 깨끗하게 정리됐다"고 보도했다. 현지 기자들은 물론 팀 동료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에인절스는 17일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겠다며 말을 아꼈는데, 17일 전해진 소식은 부상자명단 등재로 남은 시즌 더는 경기에 나서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는 올 시즌이 끝나면 생애 첫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는데, 미국 '뉴욕 포스트'는 "에인절스에서 오타니의 시간은 끝났다", 'CBS 스포츠'는 "오타니의 시즌이 끝났다. 에인절스의에서 마지막 플레이를 마쳤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에인절스와 재계약을 맺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그럴 확률이 높지 않다고 전망한 셈.

이러한 가운데 일본 공영방송 'NHK'의 생각도 비슷한 듯하다. NHK는 그동안 에인절스의 경기를 중계해 왔는데, 오타니가 시즌 아웃되면서 더 이상 에인절스 경기를 중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일본 '풀카운트'는 "17일 경기를 끝으로 에인절스 중계를 종료했다"고 전했다.

'디 애슬레틱'의 샘 블룸은 "NHK는 오타니가 시즌 아웃되면서 중계를 중단했다. NHK는 오타니를 항상 카메라에 담았다. 일본인 선수들이 출전하는 경기를 많이 방송했지만, 오타니의 인기 때문에 에인절스는 매 경기 중계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NHK가 에인절스 중계를 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남은 시즌은 시카고 컵스 스즈키 세이야의 경기를 주로 중계할 전망이다.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