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항저우] "대~한민국", "오 필승 코리아" 전반전부터 울려퍼진 팬들의 응원소리!...황선홍호 깨웠다→전반 4골 폭발!

태극기가 걸려 있는 진화스타디움 중앙 지역/최병진 기자
태극기가 걸려 있는 진화스타디움 중앙 지역/최병진 기자
진화스타디움에서 한국을 응원하는 팬들/최병진 기자
진화스타디움에서 한국을 응원하는 팬들/최병진 기자

[마이데일리 = 진화(중국) 최병진 기자] 팬들의 응원소리가 황선홍호와 함께 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4세 이하(U-24)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중국 진화스타디움에서 쿠웨이트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전 결과 한국이 4-0으로 리드를 잡았다.

한국은 이광연, 황재원, 박진섭, 이한범, 박규현, 백승호, 정호연, 정우영, 조영욱, 엄원상, 고영준이 선발로 나섰다. 벤치에는 민성준, 김정훈, 최준, 이재익, 김태현, 설영우, 홍현석, 송민규, 박재용, 안재준이 머물렀다.

경기 당일 킥오프 3시간 전까지 진화스타디움은 다소 조용했다. 흔히 말하는 아시안게임의 열기는 찾아볼 수 없었다. 곳곳에서 진행되는 삼엄한 검역대를 제외하면 일반적으로 축구장에서 느껴지는 분위기는 느껴지지 않았다.

경기장 내부도 마찬가지였다. 한국과 쿠웨이트의 1차전이 펼쳐지기 전에는 같은 조의 태국과 바레인의 경기가 진행됐다. 곳곳에 위치한 태국, 바레인 팬들과 중국 관객들이 경기장을 찾았지만 관중석에는 빈자리가 가득했다.

하지만 한국 경기를 앞두고 위기 변화가 감지됐다. 관중 수는 이전 경기와 비슷했지만 곳곳에서 한국을 응원하는 팬들의 목소리가 경기장에 울려퍼졌다. 이들은 경기장 중앙, 골대 뒤 등 여러 지역에서 “대한민국”을 외치며 응원을 보냈다.

응원 소리 덕분일까. 한국도 이른 시간부터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분 만에 정우영이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한국은 거세게 쿠웨이트를 몰아쳤고 전반 18분에는 조영욱의 통쾌한 추가골까지 터졌다. 전박 막판에는 백승호의 직접 프리킥과 정우영의 1대1 찬스까지 득점으로 이어지며 스코어는 순식간에 4-0이 됐다.

정우영/대한축구협회
정우영/대한축구협회
정우영/대한축구협회
정우영/대한축구협회

스코어가 벌어지자 신이 난 한국 팬들은 더욱 큰 응원 소리를 보냈고 ‘오 필승 코리아’를 부르며 진화스타디움을 대한민국의 홈 경기장으로 만들었다.

진화(중국)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