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최근 소개팅男들에 다이어트 약 선물 받았다" 분노[나화나]

  • 0

소개팅남들의 만행을 공개한 가수 겸 화가 솔비/MBC every1, 라이프타임채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소개팅남들의 만행을 공개한 가수 겸 화가 솔비/MBC every1, 라이프타임채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가수 겸 화가 솔비가 소개팅남들의 만행을 공개했다.

솔비는 19일 오후 방송된 MBC every1, 라이프타임채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이하 '나화나')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솔비는 "최근 남자 때문에 화가 나셨던 경우가 있었다고?"라는 권율의 물음에 "10년 동안 너무 미술에만 집중해서 살았거든. 그래서 연애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최근에 소개팅을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설렜지?"라고 물었고, 솔비는 "설레고 재미있었다"고 솔직히 답했다.

이에 권율은 "그런데 왜 화가 나셨지?"라고 고개를 갸우뚱 했고, 솔비는 "근데 사실 제가 조금 전체적으로 부어있잖아. 좀 벌크업!"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박명수는 "그래서 소개팅에서 무슨 일이 있었어? 왜 화가 난 거야?"라고 채근했고, 솔비는 "소개팅을 했어. 그리고 소개팅남이 '실제로 보니까 더 예쁘다' 이렇게 온갖 입바른 말을 다 했다. 그래서 '잘 되나보다' 생각 했는데 갑자기 주소가 뭐녜? 그래가지고 '바로 마음 표시를 이렇게 하나?'라고 생각했다. 어떻게 보면 애프터 신청 같은 느낌이잖아. 그리고 집으로 선물이 와서 딱 열어봤는데 다이어트 약인 거야"라고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이를 들은 권율은 "혹시 소개팅남 직업이 의사냐?"라고 물었고, 솔비는 "아니었다. 전혀 무관한 직업이다"라고 답했다.

솔비는 이어 "그래서 처음에 너무 충격을 받아 어떻게 대응을 해야 되는지 모르겠는 거야. '내가 진짜 이걸 먹고 빼야 되나?' 고민이 너무 됐다. 심지어 보내준 약도 가장 쎈 5단계 3통이었다"며 "약을 받고 사실 자존심이 상했다. '인간적으로 나를 바라봐 줬으면 좋겠는데 결국 외모가 중요한 거야?' 이렇게 생각을 해서. 그런데 'OK, 알았어. 내가 이 약을 먹고 예뻐져서 다른 남자를 만날 거야'라는 생각으로 진짜 열심히 먹고 7kg을 뺐다"고 강철 멘탈 면모를 보였다.

그러면서 "그러고 나서 소개팅을 한번 더 잡았다"며 "만나서 대화도 잘했고 '이 친구는 진짜 나의 있는 그대로 모습을 되게 좋아해주는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잘해봐야지'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그 친구가 두 번째 만날 때 큰 쇼핑백을 가지고 온 거야. 한번 경험이 있으니까 불안하잖아!! 그래서 '제 선물이냐?' 그랬더니 '이거 맛있게 드시라'며 주더라. 그리고 집에서 상자를 다 까보니 이번엔 호박즙을... 그리고 다이어트 건강식품을 준 거야. 그래서 그거 지금 다 같이 먹고 있다"고 추가해 놀라움을 더했다.

한편,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는 대한민국 '화' 전문 MC들이 모여 화풀이 장을 오픈, '화(火)'제의 게스트를 초대해 그들의 화 유발 비밀 토크를 듣고 화풀이 노하우를 대방출하는 대국민 '화(火) Free쇼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